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예스24X문화일보 국민서평프로젝트
낫씽맨

[도서] 낫씽맨

캐서린 라이언 하워드 저/안현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 짐은 순찰 중이었다. 고개는 들고 눈은 주변을 훑으며 엄지손가락은 허리 벨트에 걸었다. 벨트에 걸린 물건들-그의 휴대전화, 무전기, 큼지막한 손전등-의 무게 때문에 벨트 가죽이 엉덩이까지 처졌고, 그 무게감이 그를 걷는다기보다 성큼성큼 활보하게 했다. 그는 그 무게가 좋았다. 하루가 끝나 집에 돌아가서 벨트를 벗어야할 때면 그 느낌이 그리울 정도였다.

 

    1. 사람은 잘 바뀌지 않는다.. 나이가 들수록 더 고착화되곤 한다.. 나라고 다르지 않을 것이다.. 대체적으로 그렇다.. 어떠한 시기에 형성된 자아의 성향이 살아오면서 경험한 세상의 외면과 내면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단단하게 형성된 판단의 영역은 타의든 자의든 고쳐지기가 쉽지않다.. 그렇기에 타인의 생각과 판단에 답을 주려하면 참 고달프다.. 나 자신도 고치지 못하는 생각을 남에게 일종의 조언라는 개념으로 전달한다는 것이 참 아이러니하고 힘들다.. 그 아무리 올바른 일이라고 할지라도.... 그러니 잊거나 포기하거나 무시하거나 내버려두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일 때가 많다.. 나의 삶에, 나의 주변에, 나의 가족에 해가 되지 않는다면,,,,,

 

    2. 사실 '네버모어출판사'라는 곳에서 출간된 작품들의 면면을 볼작시면 참 매력적인 영미쪽 스릴러의 감성이 좋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느낌이 좋은 작품들로 이어져오고 있죠, 하지만 이러한 작품들의 면면이 국내 독자들에게 생각만큼 어필하진 않은 듯 합니다.. 아쉬운 것이 너무 장르소설의 취향이 일본문학쪽으로 치우친 면도 없지않아서 개인적으로는 좀 다양한 영역의 매력적 스릴러의 저변이 확장되면 좋을텐데하는 안타까움이 있습니다.. 이거슨 물론 출판사와의 인연때문에 조금 대놓고 홍보하는 면도 있습니다이.. 자, 그럼 이번에 출간된 작품은 출판사가 좋아라하는 아일랜드의 스릴러소설입니다.. 이쪽 느낌은 일반적인 영미쪽 대중스릴러와는 조금 감성이 다른면이 있습니다.. 생각보다 좀 침울하고 어두운 경향이 짙죠, 날씨가 그래서 그런가, 여하튼 이번 작품은 연쇄살인범의 이야기입니다.. 한 살인마가 살인을 저지르고 세월이 흐른 다음 벌어지는 일입니다.. 그리고 피해자의 한명이 생존하고 그 기억을 책으로 출간한 이야기속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입죠,

 

    3. 쇼핑몰같은 곳에서 근무하는 짐 도일은 보안요원입니다.. 그는 순찰도중 한 여성의 손에 들린 책을 보고 충격을 받게 되죠, '낫씽맨'이라는 제목의 작품은 과거 그의 살인과 관련된 이야기임을 직감하고 그는 저자를 파악하고 그 책에 대해서 생각합니다.. 저자인 이브 블랙은 과거 그가 저질렀던 연쇄살인과 관련된 생존자였던 거죠, 그녀는 짐의 살해과정에서 살아남은 12살의 여자아이였습니다.. 그리고 세월은 20년이 흘렀습니다.. 짐은 그 이후로 살인을 저지르지 않았고 사건은 미해결된 체 이어져오고 있었던 것이죠, 그런데 이브가 자신의 기억속의 연쇄살인을 파헤쳐서 책을 출간한 것입니다.. 짐이 저지른 사건을 중심으로 이브 블랙이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나가는 작품속 이야기가 교차되며 짐이 알고있는 자신의 살인의 진실과 책속의 이야기가 조금씩 교집합으로 뭉쳐져나가기 시작합니다.. 살인마가 자신의 이야기를 피해자의 소설속에서 기억해내며 여전히 밝혀지지 않은 범인의 이야기에 스스로 궁금증에 휩싸이며 과거의 기억이 스멀스멀 되살아나기 시작하는데......

 

    4. 줄거리에서 보시다시피 이 작품은 시작점부터 연쇄살인마의 정체가 드러나면서 시작합니다.. 그리곤 소설속의 또다른 액자식 소설의 형식으로 그의 과거의 행적과 살인의 과정이 묘사되죠, 이는 그의 영역이 아니라 피해자인 한 생존자의 기억과 정황속에서 그려집니다.. 그 과정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는 살인마의 관점과 피해사실을 바라보는 생존자의 시선속에서의 범죄과정의 농밀한 심리적 대치가 무척이나 매력적입니다.. 사실 연쇄살인마에 대한 소설적 전형은 많이 진부한 소재이긴 하죠, 하지만 이 작품은 그러한 전형적인 경찰이나 피해자의 대치적 서스펜스를 자극하는 서사의 형식이 아니라 현재는 일어나지 않는 과거의 정황과 팩트를 중심으로 살아남은 자의 진실 탐구가 주제입니다.. 그리고 이로 인해 밝혀지지 않은 진실과 그 범인이 드러나길 바라는 아주 현실적이면서도 사실적인 이야기라고 보시면 될 듯 싶습니다.. 작품속의 또다른 다큐멘터리적 소설의 서사에서 작가인 이브 블랙은 분명히 숨은 체 살아가는 살인마가 작품을 접할 것으로 보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짐은 그 이야기의 중심으로 끌여들어가죠, 그리고 연쇄살인마의 전형적인 실패적 인생을 논합니다.. 자신이 대단한 줄 알고 스스로 괴물인체하는 그들 역시 알고보면 아무것도 볼품없는 빌어먹을 실패자들인 '낫씽맨'이라는거죠, 물론 범인을 모른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5. 우리가 익히 보아온 그러한 연쇄살인자들의 모습이 이 작품과 또다른 작품속 소설의 이야기속에서 자연스럽게 그려집니다.. 이 빌어먹을 범죄자들은 자신의 욕구와 본능에만 충실한 세상의 낙오자이자 하찮은 인간일 뿐이라는 사실을 그려내며 이에 흔한 사회적 이슈의 저변에 그들의 영역이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으로 작가의 대체자인 이브 블랙을 통해 의도를 이끌어내고 있죠, 후반부의 이야기와 내용들이 조금은 아쉬움이 남긴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품이 주는 즐거움는 그렇게 줄어들진 않습니다.. 조금 더 스릴감 넘치는 긴장감을 그려내어 독자들의 장르적 감성에 맞춰주었더라면 어땠을까하는 안타까움은 있습니다.. 소설의 구성적인 면이나 이야기의 서사들이 상당히 영리하게 이끌어져 나가기 때문에 읽는 재미는 상당히 좋습니다.. 딱히 속도감 넘치는 작품은 아니지만 정적이지만 그 내부에서 터져나오는 범죄적 심리와 생존자와의 활자속에서 벌어지는 상황적 대치의 감성을 이끌어내는 영리한 스토리라인은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웠습니다.. 아마도 연쇄살인마들의 볼품없음을 현실적 묘사 그대로 그려내기 위한 방법으로 결말을 이용한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도 들어서 과장되고 오버스럽지않은 마무리라는 생각도 들긴 하네요, 전형성에서 벗어난 매력적인 범죄소설 한편 즐기시기에는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고 보셔도 무방하지 싶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