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다산의 마지막 질문

[도서] 다산의 마지막 질문

조윤제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청림출판의 다산시리즈로는

* 마음을 지켜낸다는 것 다산의 마지막 공부

* 기본으로 돌아간다는 것 다산의 마지막 습관

* 스스로에게 건네는 생의 마지막 고백 정약용의 고해

* 나를 깨닫는다는 것 다산의 마지막 질문

   

<나를 깨닫는다는 것 다산의 마지막 질문>은 다산이 척박한 환경의 귀양살이에서 마음이 흔들릴 때마다 자신에게 질문을 던졌는데, 그때마다 그 답을 <논어>의 지혜에서 찾았다고 한다.



다산은 평생동안 <논어>를 공부하고 삶의 지침으로 삼았는데, <논어고금주>는 다산이 오십에 이르러 논어를 새롭게 해석한 책이다.

다산이 평생을 <논어>를 곁에 두고 읽고 생각하고 새롭게 해석하면서 <논어>처럼 살고자 했다. 그는 인생의 마지막 질문을 책 속에서 찾았는데, 정약용의 인생의 마지막 질문은 " 어떻게 나를 사랑할 것인가?" 이다.

<논어>는 중국 춘추시대 공자와 그 제자들의 언행을 모은 책이다. 공자가 직접 쓴 책은 아니고 오랜 시간에 걸쳐서 여러 사람들의 손에 의해서 쓰여졌다. <논어>의 주제는 다양하여 철학, 교육, 문화, 정치, 일상적인 삶의 도리까지 세상사를 망라하고 있다.

<논어>의 가르침은 간략적이면서도 함축적인 세상사의 모든 측면에 적용할 수 있는 기준을 갖추고 있기에 현대인의 입장에서 읽어도 시대적 간극을 느낄 수 없을 정도로 훌륭한 책이다.

논어의 첫 문장은 학이시습지 불역열호 (學而時習之 不亦說弧) : 배우고 때때로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않은가

논어의 마지막 문장은 부지명 무이위군장 (不知命 無以爲 君子也) : 천명을 알지 못하면 군자가 될 수 없다.

이는 평생을 공부하고 천명에 순응하는 지혜를 말한다. 논어의 첫 문장은 공부의 즐거움, 논어의 마지막 문장은 하늘의 뜻을 아는 것이니, 논어는 학 (學)으로 시작하여 명(명)으로 마친다.


공부는 다산에게는 삶의 의미와 가치를 이루는 바탕이었으며 귀양살이에서 흔들리는 자신을 잡아 줄 수 있었던 건 논어의 마지막 문장인 수양의 경지에 이르는 것이었다.

" 공부는 나만의 질문을 찾는 데에서 시작한다. 삶과 죽음에 대한 위대한 문답 65"

<다산의 마지막 질문>에서는 논어의 주요 문장을 다산이 새롭게 해석한 <논어고금주>를 바탕으로 다산이 던지는 65가지 질문에 답을 알려준다.

- 학이시습지 불역열호 (學而時習之 不亦說弧)  : " 무엇보다도, 공부가 즐겁지 않다면 그것은 진정한 공부가 아니다. 공부란 내가 왜 사는지에 대한 이유를 찾고, 그것을 삶에서 실천하는 과정이다. 그 결실이 삶에 드러날 때, 우리는 그것을 행복이라고 부른다. 공부는 나를 알아감으로써 나를 사랑해 나가는 과정이다. " (p. 38)

- " 진정한 효란 섬세한 마음으로 부모를 섬기는 것이다. 그리고 기쁜 마음으로 하는 것이다. 어린 시절 우리를 돌보던 어머니의 마음처럼 " (p. 72)

  " (...) 인간이 태어나 처음 마주하는 감정은 사랑이다. 효란 그 마음이 조금이라도 닿고자 하는 정성이다. " (p. 73)

- 오늘은 어제 보다 낫고, 내일은 오늘 보다 나을 것이다. "

- 지어도 거어덕 의어인 유어예 (志於道 據於德 依於仁 遊於藝) : 도에 뜻을 두고, 덕을 지키고, 인에 의지하고, 예에서 노닌다.

  이는 공자가 제시하는 의미있는 삶의 모습이다. 도와 덕, 그리고 인과 예는 유가에서 추구했던 최고의 덕목들이다.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자신을 사랑하는 것이기도 하다. 사랑을 베푼다는 것은 우리의 삶을 아름답게 가꾼다는 것이다. 사람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처신하는 것은 좋은 인간관계를 만들어 가는 접경이다.

- 가장 큰 잘못은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것이다. 실수를 인정하는 것 만큼 어려운 것은 없다. 진정한 존경을 얻기 위해 가장 필요한 자세는 자신을 낮추는 겸손, 잘못을 스스럼없이 인정하는 솔직함이다.

논어의 첫 문장은 논어의 내용에 대해서 아무런 지식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하더라도 몇 번쯤은 들어 본 문장일 것이다.  흔히 '공부는 왜 하느냐?' 라는 질문을 하는 청소년들이 있다. 그들에게 공부의 즐거움을 알게 해 줄 수 있는 문장이라고 생각된다.

그 이외의 책 속의 논어의 문장들, 그리고 문장에 대한 해석들은 중고등학교 한문 교과서에서 배우고 익혔던 문장들도 다수 포함되어 있다.

공부라는 의미로 접했을 때의 논어는 어렵게 느껴졌을지 모르겠으나 <다산의 마지막 질문>을 통해서 접하는 문장, 해석 그리고 실생활에서 이런 내용들이 어떻게 연결될 수 있는가를 생각하면서 책을 읽으면 마음에 와닿는 문장들이 너무나 많다.

' 효란 무엇일까?' 하는 생각을 했었던 독자들은 ' 어린 시절 우리를 돌보던 어머니의 마음처럼'이란 간결하면서도 함축적인 문장에 고개를 끄덕이게 될 것이다.

'어린 시절 우리를 돌보던 어머니의 마음'

다산에게 삶의 의미와 가치를 일깨워 준 <논어>, 다산이 평생에 걸쳐서 <논어>를 읽고 익히면서 자신에게 한 질문은 "어떻게 나를 사랑할 것인가"

그 질문의 답을 이 책은 명확하게 알려준다. 한 번 읽고 덮어 두기에는 아쉬움이 있어서 곁에 두고 읽고 또 읽어야 겠다는 생각을 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