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집으로 가는 길

[도서] 집으로 가는 길

소피 커틀리 저/허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청소년들을 위한 소설인 <집으로 가는 길>은 작가인 '소피 커틀리'의 소개글을 보면 소설이 탄생하게 된 배경을 알 수 있다.

'소피 커틀리'는 북아일랜드 출생으로 모래 언덕을 구르며 대서양의 파도를 넘나들면서 유년시절을 보냈다고 한다. 현재는 결혼하여 남편, 세 아이들 그리고 동물들과 어우러져 살고 있다.

<집으로 가는 길>의 주인공 소년의 자유분방한 모습이 작가의 어릴 적 모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 소설은 청소년들에게 환상적인 모험과 현실세계를 대비시키면서 어려움을 헤쳐 나가는 지혜와 용기, 가족의 중요성, 친구와의 우정 등을 느낄 수 있게 해 준다.

이렇게 마음 따뜻한 이야기이기에 영국 아마존 베스트 셀러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고 생각된다.

찰리는 친구인 라몬트, 비키, 네로와 숲을 뛰어 다니면 재미있게 놀곤 한다. 내일은 찰리의 12살 되는 생일날이기도 하니 기대가 된다.

그러나 생일이 다가오는 것 보다 더 기대되는 것은 오랫동안 기다리던 동생이 태어나려고 한다는 것이다. 찰리의 생일 전 날 밤에 기다리던 남동생이 태어난다. 기쁜 마음에 엄마가 동생을 낳은 병원을 찾아 가는데, 뜻밖의 소식을 듣게 된다.

갓 태어난 동생이 심장에 문제가 있어서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하니....

동생이 태어났다는 기쁨 보다는 동생이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충격적인 소식에 병원을 뛰쳐 나와 평소에 친구들과 놀던 숲으로 숨어 버린다.

숨어서 친구들이 노는 모습을 보다가 친구들이 모두 집으로 돌아가자 숲 속에 혼자 남게 되는데, 물 속에서 어떤 소년을 발견하게 된다.

그 소년은 동물 가죽 옷을 입고 창까지 들고 있다. 알아 들을 수 없는 소리를 내기도 하고...

물에 빠진 소년을 던져 주니 오히려 찰리가 소년을 밀어서 물에 빠졌다고 하지를 않나 여동생을 찾아야 한다고 하지를 않나....

그런데 찰리는 이상한 소년 뿐만 아니라 자신이 있는 숲이 항상 뛰어 놀던 숲인데, 집으로 가는 길도 없고, 평소 건너던 다리도 없는 것을 알게 된다.

동굴을 찾아 들어가는데 그곳에는 책에서 보던 벽화가 그려져 있다. 그제야 시간 이동을 하여 석기시대에 온 것을 깨닫게 된다.

물에 빠졌던 석기 시대의 소년은 하비, 하비와 찰리는 하비의 여동생 나나를 찾기 위해서 돌아 다니면서 모험을 하게 된다.

석기 시대에서 빠져 나올 수 있을까?

집으로 가는 길을 찾을 수는 있을까?

찰리와 석기시대 소년 하비의 위험 천만한 모험을 흥미진진하게 전개된다.

찰리의 흥미진진하고 감동적인 모험을 통해 가족의 중요성, 위험에 대처하는 지혜, 용기, 희망을 잃지 않는 소년의 모습을 지켜 볼 수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