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제를 직접 출제해본다는 것은 대부분의 학생들에게 생소하고 공부를 조금 잘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두 번 하다 보면 이것의 위력이 어느 정도인지 실감할 수 있을 것이며 이 방법이 다른 어떤 공부방법 보다도 더 중요하다고 힘주어 말하고 싶다.

 그 방면의 전문가가 되어야만 책을 쓸 수 있듯이 그 과목의 전문가가 되어야만 시험문제를 출제할 수가 있는 것이다. 만일 시험문제를 출제할 수준이라면 문제를 푸는 것은 아주 쉽다.

 ‘자신만의 참고서’를 만드는 것이다. 요점을 정리해서 책을 한 권 완성하는 것이다.

 자신의 목소리로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을 강의한다고 생각하고 녹음을 해보고 다시 들어보는 형식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