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얼마전 '카공족'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했습니다. '카페에서 공부하는 사람'을 뜻하는데요. 

 한 명이 탁자 여러개 붙여 독차지하고  아침부터 자리 잡고 학원 강의시간 등엔 옷이나 가방 등으로 찜해 놓고 가기도 해서 매출타격을 하소연하는 카페도 있다고 하는군요. 

 사실 '카공족'은 몇 년 전에도 있었지만 지금같이 심하지는 않았습니다.  '카페는 도서관이 아니다. 사람들과 편하게 대화하는 것이 카공족 때문에 부담스럽다. 카페에 앉아 오랫동안 공부하는 사람들 때문에 회전율이 떨어진다.' 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카페에서 공부가 잘 된다. 카공족이 있어서 오히려 장사가 잘된다.' 라고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역시 여러 평가가 존재하는군요.

 카페에서 공부를 많이 하는 이유로는 어느 정도 소음이 있는 장소에서 공부하는 것을 선호하는 사람이 많고 노트북과 같은 전자기기의 사용이 비교적 편리하다는 점을 듭니다. 사실 도서관 같은 곳에서는 키보드 소리 하나하나도 신경이 쓰이죠. 또한 혼자 중얼중얼 소리를 내어 공부하는 스타일에게는 더없이 좋은 공간이고요. 또한 여러 명이 함께 이야기하며 스터디 할 수 있는 마땅한 곳으로 이만한 장소가 더 있을까요. 그리고 일부러 시간들여서 먼 도서관을 가느니 가까운 카페에 가는 것이 공부하는데 더 효율적이라는 사실도 한몫을 하네요.

 저희 집 근처에도 카페가 여러 곳 있는데요. 24시간 영업을 하는 곳도 두 곳이나 됩니다.

그런데 밤에도 사람들로 꽉 차있습니다. 이야기하는 사람들로 꽉 차있는 것이 아니라 공부를 하는 일반인 수험생들로 차 있습니다. 몇 년 전에는 이러한 현상이 거의 없었고 또 얼마 전까지는 스타*이나 에인* 같은 큰 카페에만 이러한 현상이 보였던 것이 이제는 동네 소규모 카페에서도 보입니다. 심지어 커피가 주 종목이 아니고 빵이 주 종목인 '던킨*'에서도 공부하는 수험생이 있는 것을 보고 좀 당황했습니다.

 예전에는 공부하면 바로 떠오르던 곳이 바로 '도서관', '독서실'이었지요. 그런데 이제는 그러한 답답한 공간을 벗어나서 더욱 광활한? 공간으로 탈출을 했다고 봐야겠죠. 


■공부카페

  공부카페라는 단어는 두 가지의 의미가 가능할 것이다. 공부하는 곳인데 커피를 마신다. 커피 마시는 곳인데 공부를 한다. 전자의 경우라면 현재의 학원에 적용할 수 있겠다. 학원에 자습실을 만드는데 일종의 VIP룸 같은 곳이다.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곳을 만들면 말 그대로 휴게실이 되어 버린다. 그래서 ‘정말 공부를 하고자 하는 사람’을 위한 공간을 만들면서 되도록 카페에 들어가는 기준을 엄격화시키는 것이다. 

  이렇게 만들고 난 후 학원 선생님 한 분이 그곳에서 상주하면서 학생들이 물어보는 공부를 도와주는 방식이다. 그리고 그 선생님은 바리스타 역할도 한다. 즉 커피를 만들고 서빙도 해 주는 것이다.

  다음은 커피숍에 공부하는 것을 붙이는 형식이다. 커피숍에 공부하는 환경을 조성하여 언제든지 공부를 할 수 있도록 공부에 최적화된 커피숍을 만든다. 이 커피숍에는 개인용 노트북, 조명, 필기구 등이 완비되어 있다. 

-닥터 하선생의 공부처방전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책에봐라

    잘 보고 갑니다

    2017.04.27 18:07 댓글쓰기
    • 닥터하

      감사합니다.

      2017.04.28 01:06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반갑습니다.
    카공족은 드라마에서도 보여주더군요.
    카페에 노트북을 놓고 주문하는 새 도난당했다는 기사도 봤습니다.
    공부법도 세월 따라 많이 진화하는구나 싶습니다.

    2017.05.02 18:19 댓글쓰기
    • 닥터하

      네에 반갑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릴레이 인터뷰 두번째 주인공이셨네요)

      2017.05.02 20:44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