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공지능과 뇌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도서] 인공지능과 뇌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이상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인간의 지능에 버금가는 성능을 갖추고자 하는것이 바로 오늘날의 인공지능이라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인공지능은 인간의 뇌와 일치하게 할 수는 없다.
다만 비슷하거나 유사하게 만들어 낼 수는 있을지 모르나 그 개발 과정은 오랜 시간과 노력이 소요됨을 파악할 수 있다.
인간의 지능을 탐구 한다는것, 직접적인 지능에의 탐구보다 인간 두뇌를 대체할 수 있는 인공지능으로의 탐구과정을 역으로 생각하면 인간의 두뇌가 가진 특성들을 좀 더 깊이, 넓게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볼 수 있다.
인지와 메타인지라는 아는것과 모르는것에 대한 성찰적 존재의 두뇌를 탐구하는 과정으로 인공지능의 사고 방식, 메카니즘을 이해하는 일은 우리의 뇌를 이해하는 일이라 주장하는 책을 만나 읽어본다.

이 책 "인공지능과 뇌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는 인간의 뇌가 어떻게 작동하는가를 연구하고 그와 유사한 인공지능의 활용을 우리 삶에 적용시키고자 하는 과정을 이룰 수 있는 인공지능 연구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 우리의 두뇌와 인공지능과의 밀접한 관련성을 깨닫게 해주는 책이다.
두뇌의 작동방식과는 조금 다르지만 인공지능에 '사과'라는 개념을 인식시키기 위해서는 수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
인공지능이 인간의 두뇌와 동등한 모습을 갖출 수 있도록 하는데는 엄청난 시간과 노력, 과정들이 소요된다.
인간 세상의 많은 것들을 개념화하고 추상화하며 다양성을 각인시키고 인간의 두뇌와 같은 인식을 할 수 있을 정도의 인공지능을 만드는데 있어 매우 많은 문제들이 존재하고 그 나름의 해결방법들을 수학과 과학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한 인공지능에서 인공의 이름을 지우고 지능이라는 글자만 남아 인간의 지능과 유사한 행위를 할 수 있도록 만드는 일에 신비롭고 즐거운 일만 있는 것은 아닐 것이다.
인공지능에 의한 인간의 존재가 위협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감도 존재하기에 인간의 지능에 버금가는 인공지능의 출현은 아직까지는 우려할 염려는 없다 할 수 있다.
언제일지는 모르지만 인간의 손길을 떠난 자율적인 인공지능의 출현은 아직 요원한 일이지 않을까 하는 판단을 해 보게도 된다.

인공지능과 인간의 뇌는 얼마나 같고 얼마나 다를지 궁금하기도 하다.
인간에게는 세살 아이도 풀어 낼 수 있는 문제를 인공지능은 학습시키지 않는다면 풀어 낼 수 없다.
인간만이 딜레마가 존재하는것이 아니라 인공지능도 딜레마가 존재한다.
어제까지는 인간과 달랐던 인공지능 이었다면 오늘은 인간과 닮아가는 인공지능의 모습을 보고 있으며 내일은 어쩌면 인간의 두뇌를 투영해 낸 인간을 이해하는 인공지능의 출현이 이루어 질지도 모른다.
그렇게 된다면 우리는 인간에게서가 아닌 인공지능에게서도 위로와 행복감을 느끼는 감정을 갖게 될수도 있다.
저자는 인공지능과 인간지능의 차이점과 유사점을 이해하면 인공지능의 관점에서 인간지능에 대한 객관적  사유를 가질 수 있다고 전한다.
인공지능과 인간두뇌의 지능에 대한 탐구를 깊이 이해해 볼 수 있는 귀중한 책, 일독과 다독을 권해 본다.

** 네이버 카페 책과콩나무의 서평으로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