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생명해류

[도서] 생명해류

후쿠오카 신이치 저/김소연 역/최재천 감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지금은 어떠할지 모르겠지만 과거에는 생물 다큐몐터리의 대부분에는 갈라파고스 섬의 이야기들이 주를 이루었음을 이해한다.
갈라파고스 섬은 남아메리카 동태평양 에콰도르령에 속한 섬이지만 익히 우리는 갈라파고스 섬에 대해 마치 가본것 처럼 기시감을 느끼는 기분을 종종 체험케 한다.
그 이유는 학생때 부터 배우고 했던 다원의 이야기들을 비롯 수 많은 다큐멘터리가 가보지 않아도 가본것 처럼 느끼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다른 무엇 보다도 생명이 있는것 들에 대한 연구는 정말 신기를 넘어 신비롭고 경이롭다는 탄성이 절로 나온다.
인간의 욕망이 닿지 않거나 미치지 않는 그야말로 청정한 지역으로의 갈라파고스는 자연의 경이로움을 한껏 느낄 수 있는 현장이 아닐까 하는 생각과 함께 정녕 가보고 싶다는 욕망을 펼치게 한다.
그렇게 우리는 생명체에 대해, 갈라파고스 섬에대해 알아가고자 흥미로운 서사를 보여주는 책을 만나 읽어본다.

이 책 "생명해류" 는 자연이 주는 경이로움을 갈라파고스 섬을 통해 확인하며 인간의 욕망이나 이기를 따르지 않는 자연 존재들의 모습을 저자의 자연스런 감정의 흐름에 따른 에세이 형식으로 독자들에게 전달하려는 의도를 담고 있는 책이다.
저자 후쿠오카 신이치는 생물학자로 갈라파고스에 가고싶다는 자신의 열망을 서문에 기록하고 8명이 갈라파고스 섬을 향해 떠난 일정을 이야기해 주고 있다.
자연에 대한 경이를 아이의 눈으로 보듯 참신한 시선으로 담아내고자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저자의 다양한 사진속 모습들은 천진난만한 아이의 웃는 얼굴과 다를바 없는 순수함을 드러내고 있어 그러한 일도 할 수 있는 사람이 하게되고, 할 수 있는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해 보게 된다.
가마우지를 생각하면 중국에서 물고기 잡이용으로 본 기억이 나지만 대문어를 물고 물 위로 올라온 갈라파고스 가마우지 같은 모습은 이전의 가마우지에 대한 기억들을 여지없이 깨부수는 도끼 역할을 한다.
가마우지가 물고기 먹는 당연함을 벗어나 문어라니 생경스럽기도, 의아하기도 하며 놀랍고도 신비하고 경이로움 가득한 갈라파고스 섬의 매력이 짜릿한 전율을 느끼게 한다.
다윈의 발자취를 따라간 갈라파고스 이야기는 아직도 구서구석 남겨져 있을 다윈에 대한 기억들을 발품속에 드러내 줄것만 같다.

무릇 생명이 있는것에 대한 생각은 크게 아름답다와 피곤하다는 가닥으로 잡힐 수 있다.
생명체의 삶에 피곤함을 느끼기 보다는 생명체 본윈의 특성과 존재의 의미를 연구하고 고민하며 함께 살아갈 공존의 장을 열어 가는것이 바로 우리가 해야할 일이기도 하며 지구상에 존재하는 수 많은 갈라파고들을 보호하고 지속할 수 있도록 의무와 책임을 느껴야 하겠다.
진화의 최전선이라 하는 갈라파고스에서 발견하는 생명의 경이로움을 110장의 이미지들을 통해 확인하고 감탄할 수 있어 매력있는 기행, 탐사 등 그 무엇으로 불려도 좋을 기회임을 깨닫게 한다.
자연과학 분야의 다양한 용어들엔 대한 이해뿐만 아니라 자연과학의 주를 이루는 자연과 생명체에 대한 고귀한 의식을 갖출 수 있음이 이 책이 독자들에게 바라는 주문이 될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 네이버 카페 책과콩나무의 서평으로 제공 받아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