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너를 만났다

[도서] 너를 만났다

김종우, MBC〈너를 만났다〉제작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살아가면서 그리운 이가 생긴다는 것은 어떤 의미로도 결핍의 상태에 놓여 있다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런 그리운 사람에 대한 그리움의 감정에는 다양한 감정들이 녹아 있다.
가장 크게는 사랑의 감정이 존재하기에 남아 있는 사람의 마음에 일어나는 그리움은 말로 표현하기 힘든 아픔이자 고통이며 상처라 할 수 있다.
그러한 그리움은 시간이 지날 수록 더욱더 심화되지만 시간의 흐름이 조금씩 기억의 퇴화와 함께 그 그리움의 농도 역시 흐릿하게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한다.
누군가는 부모가 또 누군가는 자녀가 혹은 친구나 가족의 누군가를 그리워 하는 세상의 많은 사람들이 존재한다.
그러한 그리움을 그저 가슴으로만 느끼고 마음으로만 아파하는 일은 무력하기 그지없는 나약함을 우리 스스로가 가지고 있음을 깨닫게 한다.
그도 그럴것이 죽음이란 존재와 함께 하는 그들에 대한 그리움을 살아 있는 인간이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하는 어렵고도 힘든 일을 발달된 과학기술의 도움을 받아 조금이나마 그 그리움을 해소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는 현실에 대한 책을 만나 읽어본다.

이 책 "너를 만났다" 는 그리움에 목메어 수 많은 나날을 가슴앓이 하고 눈물로 지새우던 나에게 번뜩이던 생각을 실제 현실에서 마주할 수 있게 해준, 그래서 너무도 기쁘고 반가운 일이었음을 밝힐 수 있는 책이라 할 수 있다.
오늘을 사는 우리는 모두 누군가에 대한 그리움을 갖고 살고 있다.
인간이기에 그 그리움의 대상이 다양하지만 더 이상 어쩔 수 없이 꿀먹은 벙어리처럼 냉가슴 앓듯 혼자서 그 그리움에 대한 표현키 어려운 감정의 흐름을 겪어 왔다.
그러나 4차 산업혁명의 발달로 인해 평소 자신이 그리워 했을 존재에 대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해 살아 생전의 모습과 비슷한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가상으로라도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어 나는 이러한 일을 TV로 만나 보던 날 바로 사업 아이디어로 선택해 비즈니스를 해 보았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다.
한 편으로는 그리움에 눈물만 떨구던 지난날에 대한 보상이라도 되는것 처럼 너무도 신이 나 있던 자신의 모습에 이러한 생각을 오래전에 했지만 실제 현실적으로 실현해 낼 수 있는 과학기술의 영향력에 대한 배움을 타진해 보아야 하겠다는 마음을 갖게도 했다.
VR 휴먼 다큐멘터리 대기획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람들에게 기술의 힘을 빌어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나연' 이와 엄마의 만남에 대한 가상현실 속의 이야기에 이어 아내를 잃은 다섯남매와 남편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고 시즌 3편 까지 제작되었다.

이러한 현실에 부정적인 시선을 가진 사람들도 있음을 알고 있다.
하지만 부정적으로 볼 것이 아니라 그들 자신의 생각과 다른 생각들이 실현된 것이라 판단해 주었으면 좋겠다.
불편하게 생각하거나 불만적으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컴퓨터 게임은 할 것이 아닌가?
그것과 다를것이 하나도 없다. 아니 오히려 더욱 더 그것을 원하는 사람들의 감성과 고통어린 그리움을 해결하는데 일조하기에 보다 건강한 가족을 만드는데 효과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판단을 하게 된다.
가타부타 말할 필요가 없다. 그리움의 대상이 없는 존재가 있다면 직접 자신의 눈으로 보고 판단하라 주장하는 저자이다.
윤리적인 문제를 제시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러한 가상현실적 일이 아니라도 메타버스 등의 일들도 벌어지고 있는 실정에 해결해 나가야 할 하나의 문제라 판단하고 힘을 모아야 할 부분이라 생각할 필요가 있다.
그리움에 눈물만 흘리는 아픔, 상처를 안고 사는 나날 보다 언제라도 보고 싶을 때 보고 마음을 다독거릴 수 있는 가상현실 VR 기술의 활용이 좀더 다양해지고 폭 넓은 사용자 층을 가진 사회복지 서비스로 시행되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전달해 보고 싶다.

**네이버 카페 책과콩나무의 서평으로 제공 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