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오십에 쓰는 논어

[도서] 오십에 쓰는 논어

최종엽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이 오십쯤 되면 인생이, 삶이 조금은 무료하고 공허한 느낌을 갖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물론 아닐 수도 있지만 인생이나 삶이라는 존재에 대해 명확히 알 수도 있지 않은 이상 그저 열심히 살아 온 나, 우리에게 삶과 인생이란 존재가 막연하고 허무한 존재에 그치지는 않을까 하는 기우를 갖게 되기에 해볼 수 있는 말이라 판단한다.
인간의 삶은 젊은 시절에는 채움의 시기라 할 수 있다.
그런가 하면 나이듦의 시기는 채움보다는 비움과 버림의 시기라 할 수 있다.
인생 오십, 과연 무얼 채우고 또 무얼 비우거나 버릴 수 있을지는 모두 각각의 입장에 따라 다를 수 밖에 없지만 그러한 경향만큼은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라 하겠다.
그렇게 공허하고 무료한 인생과 삶을 오롯이 의미있게 만들어 줄 수 있는 고전속의 지혜를 찾아 인생과 삶의 그루터기가 될 수 있게 만드는 일도 의미심장한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
매일 한 구절 씩이라도 직접 쓴 필체로 마음을 울리는 글을 통해 지천명을 헤쳐나갈 길을 만드는 책을 만나 읽어본다.

이 책 "오십에 쓰는 논어" 는 무언가를 마음에 깊이 새길 수 있는 방법은 습관을 만드는 방법이 가장 효율적이라 할 수 있는 일이지만 아니 오십에 우리의 허무하고 공허한 마음에 삶의 한 줄기 혜안을 심어줄 수 있는 논어의 한 문장을 필사하고 음미하는 일은 현실에 있어 무얼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주저하게 되는 나, 우리의 오늘의 상황을 좀 더 명확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음을 깨닫게 해주는 책이다.
채움의 젊은 시기를 지나 채운것을 활용해 삶과 인생을 살아 왔다면 오십 쯤이면 삶과 인생이 공허하고 무료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법한 일이다.
그루터기는 초목을 베고 남은 밑동을 뜻한다. 삶의 욕망이 무성히 자라던 지난 시절이, 지난간 우리의 모습이 바로 그루터기와 같다 할 수 있다.
그런 우리의 삶과 인생에도 새로운 의미로의 삶과 인생이 펼쳐지려면 재생이 가능하도록 적절한 환경과 함께 재생 가능한 조건이 마련되어야 한다.
그러한 조건으로의 일환이 바로 고전에서 찾는 지혜로움을 우리 삶과 인생에 적용해 볼 수 있는 습관을 만들어 행하는 것으로 치환해 볼 수 있다.

매일의 삶을 주관적으로 살아갈 수도 있다.
그런 주관이 지혜로운지 아닌지를 살펴 볼 수 있다면 보다 현명한 하루의 삶이 되지 않을까 하는 판단을 해 보게 된다.
매일 공자의 말씀을 쓰면서 인생과 삶의 해답을 찾아 보는 행위는 깊이있는 삶과 인생을 위한 길을 찾아 실천해 보는 일과 같다.
수 천년을 이어 온 공자의 말씀, 무조건 옳다 말할 수는 없을지 몰라도 오늘을 사는 나, 우리에게 삶과 인생의 길을 헤아려 나가는 현명하고 지혜로운 방법을 알려 준다 생각할 수 있지 않을까?
책 대로 사는 삶! 왜 내 삶과 인생을 책 대로 살아? 하는 물음을 할 수 있는 많은 사람들이 존재한다.
그러나 책 대로 사는 삶은 가식이 없고 진실한 삶의 모습을 견지하게 한다.
책이 사람들에게 거짓이나 사기를 가르치지는 않기에 우리는 책대로의 삶이 어떠한 길인지를 이해해야 한다.
책 중에서도 고전인 공자의 말씀을 담은 '논어 100' 구절을 그 말씀 그대로 살아갈 수 있다면 아마도 지금껏 주관적 삶을 살아 왔던 우리에게 새로운 세계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되리라 판단해 보며 필사와 함께 실천에 이르는 행동을 경험해 본다면 공허, 성찰, 균형, 성숙, 용기에 다다를 수 있도록 필경 성상근야 습상원야(性相近也 習相遠也)하는 시작점이 될것으로 판단해 본다.

**네이버 카페 책과콩나무의 서평으로 제공 받아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