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카프카와 함께 빵을

[도서] 카프카와 함께 빵을

톰 골드 저/전하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책을 읽으면서 과연 이 책의 서평을 어떻게 써야할까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짤막한 카툰으로 이루어진 [카프카와 함께 빵을]을 읽으면서 실소를 하기를 여러번. 책을 덮고 나서 한참을 생각날 것 같았지만 서평의 내용이 전혀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이미 제가 생각해볼 내용들을 저자가 카툰으로 다 소개를 해버려서 인것 같습니다. [책을 위한 책]으로 다양한 책에 대해 풍자한 카툰들이 대부분이었는데요. 솔직히 소개된 모든 소설에 대해 알지 못했지만 저자인 톰 골드가 말하고자하는 풍자가 어떤건지는 딱 집어서 알 수 있었습니다. 직설적인 내용일 내용이 제 머릿속에 콕콕 꽂힌달까요 ㅎㅎㅎ 만화의 한 장르인 카툰, 그것도 짧은 한 두컷으로 작가의 의도를 다 표현해야하는 장르라 읽는 사람의 상상을 뛰어넘어야 하는 장르라고 생각하는데 그 카툰의 장점을 극한으로 살린 것이 이 책이 아닌가 싶습니다~ 


고전의 재발견이 이런 재발견일줄이야 ㅎㅎㅎㅎㅎ 재판되면서 다양한 디자인과 판형으로 출간되는 고전들을 보면 반갑기도 하지만 신판은 다 사고 싶은 물욕과 구판에 대한 애잔함... 이 느껴지는 내용이었습니다.

제인 오스틴의 팬인데 이런 내용이 들어갔어도 다른 장르로서 엄청 재미있었을지도??? 하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다른 소설이긴 하지만 오만과 편견은 좀비시리즈로 재탄생하기도 했었지요 ~~~ 소설이 대박은 아니지만 영화화까지 되었으니 중박은 쳤었던 것 같습니다.

대부분 책 소개글이나 띠지에 나오는 내용들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이거 보고 진짜 웃었어요 저는 저기서 [당신이 좋아했던 다른 그 책과 약간 비슷함]이랑 [훨씬 더 우수하고 유명한 다른 소설을 쓴 작가의 작품]에 제일 혹하는 것 같아요~ 그 다음으로는 [손에서 내려놓을 수 없는!]에 끌려 책을 사네요 ^^

맨 마지막 페이지... 책을 읽고 난 저의 모습을 보여주는 카툰. 이 책은 읽으면 머릿속에서 은은하니 여운이 떠도는 책이 아닙니다. 어느 떄고 펼쳐보며 아~ 이거 좀 웃긴데?! 라고 생각할 수 있는 가벼운 카툰인데 그 모습을 딱 맞게 표현한 것 같아 전체 카툰을 통털어 제일 마음에 들었어요 ^^ 풍자란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카프카와 함께 빵을] 책을 별로 안읽는 분들은 살짜기 재미가 떨어질 수는 있지만 책덕후들이 읽으면 책을 덮는 내내 실소할 것 같은 이책~! 여름 휴가때 한권정도 챙겨가시면 좋을 것 같아요 ^^ (물론 휴가지에서 읽을만한 여행책, 여행지를 배경으로한 추리소설, 밤에 잠이 안오면 읽어야하는 두꺼운 고전소설, 왠지 낭만적인 만남을 기대하게 되는 로맨스 소설, 지적인 분위기를 풍겨야하기 때문에 챙기는 교양 인문서, 비행기나 버스에서 가볍게 들고 읽을 문고책, 지금 읽고 있는 책, 등등등 사이에 한권 끼어서 넣어가셔야하는건 아시죠?)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