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우리나라에는 정말 멋지고 훌륭한 교사들이 많다. 실제로 만난 적은 없지만 '예술, 교육에 스며들다'의 저자로 만난 이다정 선생님 역시 멋지고 훌륭한 교사라고 생각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화가의 유명한 작품속에서 그 시대의 배경, 그림이 나타내는 의미를 찾는다. 그런데 책을 통해 만난 이다정 선생님은 그림속에서 삶과 교육의 의미를 찾는 통찰력을 갖춘 분이었다. 풍부한 독서력, 사유의 힘을 갖춘 것이 그 이유가 아닌가 한다. 그래서인지 이 책을 읽고 나서는 '예술, 교육에 스며들다'란 제목도 좋았지만 '예술, 교육과 함께 가다'여도 어울렸을 것 같다는 생각도 해 보았다. 쇠라의 작품속에서 아이들의 빛나는 개성과 함께 하는 공존의 중요성을 찾은 부분, 관찰과 세잔의 작품, 아름침볼도의 작품에서 본 수업의 재미와 의미 등 331쪽의 책을 읽으며 어느 한쪽도 그냥 넘기기 어려운 생각이 담겨 있어 매우 좋았던 책이다. 이 책은 1부인 교육과 예술, 2부인 그림과 삶으로 나누어 있지만 교육과 삶이 이분화 될 수 없으니 교육에 대해 쓴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아이들을, 수업을, 삶을, 가족을, 동료를 이다정 선생님처럼 바라본다면 함께 하는 그들 역시 매우 행복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미술교사라는 저자 소개와 책 제목만으로 미술 작품을 해석해 주는 책일 것이란 생각을 한 내 짧은 생각이 부끄러워질 정도로 멋진 책이었다. '예술, 교육에 스며들다' 역시 내 방 책장에 남아 생각날때마다 꺼내드는 책이 될 것 같다. 교육관련 책이 홍수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는 두고두고 읽을 수 있는 책을 발견한 것이 매우 기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