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전복과 반전의 순간 Vol.2

[도서] 전복과 반전의 순간 Vol.2

강헌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헌은 팝과 재즈, 클래식, 국내 대중음악 등 음악사를 전방위적으로 뒤져 음악사의 결정적 장면이랄 내용을 몇 가지 골랐다. 1권에 이어서 2권에서 네 꼭지의 글을 실었다.

 

해방전후시기 우리의 새로운 음악을 모색했던 조선음악가동맹러시아 5인조’(교과서에서, 이른바 국민음악파라고 소개하는)와 비교하고 있으며,

1980년대를 한국 대중음악사에서 가장 영광스러운 시대라 보면서, 당시의 대중음악을 주류(조용필)와 비주류(들국화, 노찾사 등)가 경쟁하면서 넓은 스펙트럼을 가질 수 있었던 이유를 분석한다.

1848년 혁명의 실패 이후 등장한 신()빈악파와 미국에서 등장한 흑인들의 재반전, 즉흥음악, 혹은 비밥을 이야기하고,

예술사에서 가장 순조롭게 혁명에 성공한, 인류 최후의 문화 콘텐츠라 결론을 내리고 있는 뮤지컬이 오페라로부터 어떻게 이어졌는지 풀어낸다.

 

사실 1권보다 흥미는 좀 떨어진다. 당연히 개인적인 느낌이다. 1권의 내용보다 2권의 음악과 음악가 들이 내게좀더 낯설기 때문이다. 조선음악가동맹과 김순남은 아무리 그 의의가 크다고 하더라도 <()의 찬미> <목포의 눈물>보다 낯설고, 러시아5인조는 모차르트, 베토벤보다 낯설다. 그래도 재즈가 비밥보다 익숙하다. 다만 1970년대의 청년문화의 김민기, 양희은보다 1980년대의 조용필, 들국화, 노찾사 등이 시대적으로 나와 맞기 때문에 그 부분이 가장 재미있게 읽을 순 있었다(그건 상대적이다. 1권에서도 우리나라 얘기는 더 재미있었다).

 

그런 것도 있다. 2권에서는 좀 나열이 많다. 익숙하지 않은 러시아5인조의 음악 제목들, 조선음악가동맹 소속의 인물들과 그 음악 제목들, 재즈 이후에 엎치락 뒤치락하며 등장하는 흑인 음악들, 오페라 제목들 등등. 아는 것들과 어디선가 들어본 것들, 전혀 들어보지 못한 것들이 막 얽힌다. 상당 부분 나의 문제일 수 있지만, 그래도 글을 어렵게 쓰는 사람들을 믿지 않는다고 한 강헌이기에 좀 아쉽다. 물론 글을 어렵게 쓴 건 아니지만 말이다.

 

그래도 유효한 것은 음악을 듣고, 이해하는 데 있어서 역사적 맥락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김순남이라는 인물이 얼마나 대단한 이였는지보다 왜 그런 음악을 하려고 했는지가 더 중요하고, 조용필이라는 가수가 최초의 슈퍼스타라는 걸 말하는 것보다 어떻게 그 시대에 그게 가능했는지, 그리고 그 토양에서 이른바 언더그라운드에서 오버그라운드로 도약하는 가수와 팀들이 등장했는지가 더 의미 있고, 흥미롭다. 뮤지컬을 감상하면서도 그 뮤지컬이 등장하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쳐왔는지, 그리고 왜 우리나라의 시장이 성장하면서도 부족한 점이 무엇인지를 성찰하는 것도 역사적, 시대적, 세계적 맥락을 통해서 분석해야만 비로소 가능하다.

 

강헌 씨에 이끌려 떠난 음악 여행은 분명 진지한 여행이었다.

그러나 크게 심각하지 않았으며, 어떤 의미에서 굉장히 즐거운 여행이었다. 그가 언급하는 음악을 찾아 들으면서 과거를 상상할 수 있었고, 미래를 꿈꿀 수 있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언강이숨트는새벽

    제목은 뜨거운 혁명사 같은데 , 음악의 혁명사 였네요!^^ 재미있게 읽고 가요~

    2018.03.10 17:1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ena

      맞습니다. 음악에도 뜨거운 전복의 역사가 있더군요.

      2018.03.10 17:28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