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네이버의 파파고(Papago)를 쓰는 경우가 종종 있다. 물론 참고용이지만, 구글 번역기와 번갈아 가면서 쓰는데, 때에 따라서 마음에 드는 게 달라진다.

그런데 이 ‘Papago’알파고에서 따온 말이겠니 정도만 짐작하고 있었지, 어디서 온 말인지는 방금 전에야 알았다.

오후의 《나는 농담으로 과학을 말한다》에서다.

바로 에스페란토로 앵무새라는 뜻이란다.

번역기의 이름으로 에스페란토를 쓴 것도 의미가 있어 보이고, 그 뜻이 앵무새라는 것도 그럴 듯하다.

 

그런데 반전. 아직 파파고에서는 에스페란토가 지원되지 않는다는 점.



나는 농담으로 과학을 말한다

오후 저
웨일북 | 2019년 07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