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벽돌책을 읽는 방법


합쳐 1600 쪽이 넘는 <메이지라는 시대>를 읽으면서 든 생각인데, 이른바 벽돌책을 읽는 방법은 쪼개 읽는 것이라는 것이다. 이 책처럼 20쪽 남짓하게 장을 나눠 주면 항상 단기적 목표를 가지고 읽게 되고, 그게 쌓여 끝까지 읽는 게 수월해진다(그런 면에서 도널드 킨은 매우 영리하다. 의도한 것인지는 모르지만). 

그렇지 않다면 스스로 나눠줘야 하는데, 독자로서 그게 쉬운 일은 아니지만 읽는 분량에 대한 조절 없이는 벽돌책은 내 앞에 놓였을 때부터 부담일 뿐이고, 결국은 끝까지 읽지도 못하게 된다. 


메이지라는 시대 1

도널드 킨 저/김유동 역
서커스출판상회 | 2017년 10월

 

메이지라는 시대 2

도널드 킨 저/김유동 역
서커스출판상회 | 2017년 10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