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10월과 11월에 읽은 책을 함께 정리합니다(10월 것만 따로 정리하지 못한 데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두 달 동안 읽은 책은 모두 30권입니다(1016, 1114). - 다른 달보다 조금 적게 읽은 데도 이유가 있었습니다.

 

목록은 다음과 같습니다.

 

제목

지은이

출판사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

브라이언 헤어, 버네스 우즈

디플롯

질문하는 역사

주경철

산처럼

세계사를 바꾼 10가지 감염병

조지무쇼

사람과나무사이

과학자의 흑역사

양젠예

현대지성

전달의 법칙

모토하시 아도

밀리언서재

위대한 패배자들

유필화

흐름출판

미켈란젤로와 교황의 천장

로스 킹

도토리하우스

레오나르도 다빈치 - 그와 함께 한 50

마틴 켐프

GA BOOKS

믿는 인간에 대하여

한동일

흐름출판

숫자는 어떻게 진실을 말하는가

바츨라프 스밀

김영사

혁신의 뿌리

이안 블래치포드, 틸리 블라이스

BRONSTEIN

크리에이티브

아구스틴 푸엔테스

추수밭

중국인 이야기 1

김명호

한길사

중국인 이야기 2

김명호

한길사

중국인 이야기 3

김명호

한길사

중국인 이야기 4

김명호

한길사

지금 다시 계몽

스티븐 핑커

사이언스 북스

중국인 이야기 5

김명호

한길사

중국인 이야기 6

김명호

한길사

중국인 이야기 7

김명호

한길사

중국인 이야기 8

김명호

한길사

피의 역사

더글러스 스타

이룸

얄타

세르히 플로히

역사비평사

드롭: 위기의 남자

마이클 코넬리

알에이치코리아

블랙박스

마이클 코넬리

알에이치코리아

버닝 룸

마이클 코넬리

알에이치코리아

자연은 가장 긴 실만을 써서 무늬를 짠다

타스님 제흐라 후사인

EBS BOOKS

파리의 심판

로스 킹

다빈치

한국어 수업 이야기

이창용

프시케의숲

실크로드의 악마들

피터 홉커크

사계절

 

딱 봐도 눈에 띄는 것은 김명호의 <중국인 이야기> 시리즈 여덟 권을 한꺼번에 읽은 것입니다. 기회를 봐서 한꺼번에 읽게 되었습니다.

한 저자의 책을 2권 이상 읽은 경우가 더 있습니다.

로스 킹의 <미켈란젤로와 교황의 천장><파리의 심판>이 그렇고, 마이클 코넬리의 소설들이 그렇습니다.

대작들이 좀 있었습니다. 로스 킹의 책들도 그랬지만, 스티븐 핑커의 <지금 다시 계몽>이 대표적입니다. <체르노빌 이야기>로 만났던 셰르히 플로히의 <얄타>도 상당한 대작입니다.

 

기억을 조금 더듬어 책들에 대해서 다시 평점을 매겨봤습니다.

제목

지은이

평점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

브라이언 헤어, 버네스 우즈

★★★★☆

질문하는 역사

주경철

★★★★☆

세계사를 바꾼 10가지 감염병

조지무쇼

★★★★

과학자의 흑역사

양젠예

★★★★☆

전달의 법칙

모토하시 아도

★★★★

위대한 패배자들

유필화

★★★★

미켈란젤로와 교황의 천장

로스 킹

★★★★★

레오나르도 다빈치 - 그와 함께 한 50

마틴 켐프

★★★★☆

믿는 인간에 대하여

한동일

★★★★☆

숫자는 어떻게 진실을 말하는가

바츨라프 스밀

★★★★☆

혁신의 뿌리

이안 블래치포드, 틸리 블라이스

★★★★

크리에이티브

아구스틴 푸엔테스

★★★★☆

중국인 이야기 1

김명호

★★★★☆

중국인 이야기 2

김명호

★★★★☆

중국인 이야기 3

김명호

★★★★☆

중국인 이야기 4

김명호

★★★★☆

지금 다시 계몽

스티븐 핑커

★★★★☆

중국인 이야기 5

김명호

★★★★☆

중국인 이야기 6

김명호

★★★★☆

중국인 이야기 7

김명호

★★★★☆

중국인 이야기 8

김명호

★★★★☆

피의 역사

더글러스 스타

★★★★☆

얄타

세르히 플로히

★★★★★

드롭: 위기의 남자

마이클 코넬리

★★★★

블랙박스

마이클 코넬리

★★★★

버닝 룸

마이클 코넬리

★★★★

자연은 가장 긴 실만을 써서 무늬를 짠다

타스님 제흐라 후사인

★★★★☆

파리의 심판

로스 킹

★★★★★

한국어 수업 이야기

이창용

★★★★☆

실크로드의 악마들

피터 홉커크

★★★★

 

로스 킹의 <미켈란젤로와 교황의 천장>, <파리의 심판>과 세르히 플로히의 <얄타>가 가장 기억에 남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