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일본 천황제가 어떤 이유와 과정을 거쳐 유지되어 왔는지를 역사적으로 분석하고 있는 이마타니 아키라의 무가와 천황에서 토요토미 히데요시(토요토미(?臣)라는 성이 권력을 잡은 후 나중에야 바꾼 것을 이 책을 통해 처음 알았다) 부분을 읽으면서 점점 긴장됐다. 분명 임진왜란에 대한 얘기가 나올 것인가, 나오면 어떻게 서술될까? 궁금했고, 괜히 긴장됐다.

 

임진왜란에 대해 쓴 부분만 몇 군데 모아본다.

 

“1592(분로쿠 원)으로 예정된 히데요시의 고려어진(高麗御陣, 임진왜란)’의 군사 동원을 위한 기초가 되는 각 다이묘 영국(領國)의 석고(石高) 파악이 직접적인 목적이었음을 보여준다.” (141)

 

히데요시는 1591년 말에 관백 자리를 양자인 히데쓰구에게 넘기고 태합이라는 자유로운 입장에서 조선의 산야를 초토화하고자 하는 무모한 침략전쟁을 감행했던 것이다.” (144)

 

히데요시의 조선 침략에 대해서 그 이유를 여러 가지로 설명하고 있지만, 학수고대하여 얻은 아들을 잃은 것이 직접적인 방아쇠가 되었다는 점은 틀림없을 것이다.” (148)

 

 

“2차 세계대전 패전 이전의 일본 군부도 무색할 정도의 과대망상에 사로잡혀 있었다고 할 수 밖에” (149)

한성과 평양을 함락하자 히데요시는 이미 도읍을 북경으로 옮기고 천황까지도 행차할 계획까지 내놓았다.

 

히데요시는 직접 조선에 출병할 계획을 세웠지만, 생모의 죽음으로 연기되고 천황 측의 반대로 무산되고 만다. 이 천황 측의 반대는 험로와 파도라는 표현으로 나타나기도 하는데, 이는 전라도 좌수사 이순신의 활약”(154)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했다.

 

“‘당입(唐入, 실제로는 조선 침략)’은 당연히 무산될 운명이었다.” (159)

 

 

무가와 천황

이마타니 아키라 저/이근우 역
AK(에이케이 커뮤니케이션즈) | 2022년 01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날이

    몇 가지 당위성을 논하는 얘기들이 있는 듯합니다. 조선 침략이라는 결론을 내리게 된 데에는요.
    전국을 통일한 히데요시가 재물로 영주들의 환심을 사야 하는데 일본에서는 그런 재물이 부족했다는 이야기.평화 시대, 전국 시대의 무사들을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는 일, 히데요시가 호전적이라는 사실, 아들 히데요리를 얻었다는 사실, 평민에서 일약 일본 최고의 통치자에 올라 뭔가 해야된다는 조바심 등이 조선을 침공하는 히데요시 측의 사정이라는 얘기들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어찌되었던 조선이 준비를 하지 못한 것이 가장 큰 일이었겠지요.

    2022.01.22 11:4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ena

      제가 갖는 생각은 히데요시의 권력이 탄탄하지 못했다는 점과 그의 과대망상이 결합한 게 아닌가 합니다.

      2022.01.22 12:12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