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약물 중독에 빠졌다 가까스로 빠져나와 중독을 연구하는 뇌과학자가 된 주디스 그리셀의 중독에 빠진 뇌과학자에서 소개하는 정신약리학의 일반 법칙 세 가지는 다음과 같다.

 

1. 모든 약물은 이미 진행 중인 과정의 속도를 변화시킴으로써 작용한다.

2. 모든 약물에는 부작용이 존재한다.

3. 뇌는 자신에게 영향을 미치는 모든 약물에 대해 그 효과를 상쇄하는 방식으로 적응한다.

 

두 번째는 별로 어려운 내용이 아닌데, 첫 번째와 세 번째의 것은 설명을 들어야 이해가 간다. 그리고 중독을 이해하는 데 중요하기도 하다.

 

첫 번째 것은 약물이 새로운 작용을 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그러니까 기존의 뇌와 신경이 하는 상호 작용을 증폭시키거나 방해한다는 얘기다. 약물이란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이미 우리 몸에서 어떤 작용을 하는 물질을 흉내 내고 있다는 얘기이기도 하다.

 

세 번째 것은 다소 의외이면서 중독과 관련해서 매우 중요한 내용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주디스 그리셀의 글을 옮겨 보면,

뇌는 단순히 약물 작용을 수동적으로 받아들이는 존재가 아 니라 약물의 효과에 능동적으로 반응하는 기관이다. 뭐가 되었든 뇌 활동에 영향을 주는 약물을 반복해서 사용하면 뇌는 해당 약물과 관련된 변화들을 상쇄하기 위해 신경적응을 일으킨다.”

 

이 문장들만 가지고는 이 원리의 진짜 의미를 파악하기가 힘든데, 주디스 그리셀은 별로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중독, 커피를 예로 들고 있다.

주위에는 아침에 일어나서 커피를 마셔야만 정신이 난다는 이가 있다. 커피에 들어 있는 카페인을 비롯한 물질이 뇌에서 각성에 관여하는 신경계를 자극함으로써 벌어지는 현상이다. 그런 자극이 오기 전에는 덜 깼다는 느낌을 갖는다. 그런데 커피를 마시는 게 루틴이 되기 전을 생각해 보자. 커피를 마시지 않아도 바로 정신이 드는 데 별로 어렵지 않았을 것이다. 그런데 커피를 마시기 시작하고, 거의 중독 단계에 들어서면 커피를 마시기 전에는 잠에서 완전히 깼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 것이다.

 

이렇게 된 이유는 뇌가 매일 아침 휘몰아치는 카페인에 적응하여 본래 새로운 날을 맞이하던 자연스러운 각성 작용을 억누르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커피를 비롯한) 약물을 규칙적으로 이용하면 뇌는 그 약물의 효과를 상쇄시키는 방향으로 적응한다는 얘기다.

 

주디스는 이렇게 얘기한다.

중독자는 피곤해서 커피를 마시는 게 아니라. 커피를 마셨기 때문에 피곤한 것이다. 일상적으로 술을 마시는 사람은 고단한 하루를 마치고 휴식을 취하기 위해 칵테일을 들이켜는 게 아니다. 술을 너무 많이 마셨기 때문에 온종일 긴장과 불안이 가득했던 것이다.”

 

 

중독에 빠진 뇌 과학자

주디스 그리셀 저/이한나 역
심심 | 2021년 12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이하라

    정신과 약물을 지속적으로 복용하게 되면 그것도 중독처럼 작용하는군요. 뇌가 약물을 상쇄시키기 위해 어떻게 기능이 변하게 될지 그것도 무서운 이야기입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ena님^^

    2022.05.20 21:3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ena

      맞습니다. 약물에 중독되는 것은 뇌가 약물의 작용과 반대로 가려고 하기 때문이라는 건데 무서운 이야기지요.

      2022.05.20 22:31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