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좀 늦게(사실은 많이 늦게) 10월 한 달 동안 읽은 책을 정리한다. 사정이 있었다.

모두 17권 읽었다. 상황에 비해서는 많이 읽은 셈이다.

 

 

제목

저자

출판사

번역한다는 것

움베르토 에코

열린책들

김기태의 초판본 이야기

김기태

새라의숲

한국인의 거짓말

김형희

추수밭

흑뢰성

요네자와 호노부

리드비

100개의 미생물, 우주와 만나다

플로리안 프라이슈테터, 헬무트 융비르트

갈매나무

세상을 뒤흔든 50가지 범죄사건

김형민

믹스커피

에라스무스 평전

슈테판 츠바이크

원더박스

외사랑

히가시노 게이고

소미미디어

플레인 센스

김동현

웨일북

알고 있다는 착각

질리어 테트

어크로스

이그노벨상 이야기

마크 에이브러햄스

살림

전쟁과 약, 기나긴 악연의 역사

백승만

동아시아

파블로프의 개

애덤 하트데이비스

시그마북스

조선, 그 마지막 10년의 기록

제임스 S. 게일

책비

전염병의 지리학

박선미

갈라파고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마이클 코리타

황금시간

하늘을 상상한 레오나르도 다 빈치

도미니코 로렌차

이치

 

이렇게 보니 특별히 어떤 종류의 책을 많이 읽은 게 없는 10월이었다.

요네자와 호노부의 흑뢰성, 히가시노 게이고의 외사랑, 마이클 코리타의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과 같은 소설을 읽은 게 기억에 남는다.

굳이 분류하자면 과학쪽으로 분류할 수 있는 책이 좀 있긴 하지만, 엄격한 의미에서 과학 관련 책은 플로리안 프라이슈테터와 헬무트 융비르트의 100개의 미생물, 우주와 만나다, 백승만의 전쟁과 약, 기나긴 악연의 역사정도 한 권뿐이다.

역사 관련한 책으로도 김형민의 세상을 뒤흔든 50가지 범죄사건, 제임스 게일의 조선, 그 마지막 10년의 기록정도이다. 백승만의 전쟁과 약, 기나긴 악연의 역사는 역사 쪽으로도 둘 수 있을 것 같다.

 

좀 지난 시점에서 읽은 책들에 대해 평점을 매겨 보면 다음과 같다.

 

제목

저자

평점

번역한다는 것

움베르토 에코

★★★★

김기태의 초판본 이야기

김기태

★★★★☆

한국인의 거짓말

김형희

★★★

흑뢰성

요네자와 호노부

★★★★☆

100개의 미생물, 우주와 만나다

플로리안 프라이슈테터, 헬무트 융비르트

★★★★☆

세상을 뒤흔든 50가지 범죄사건

김형민

★★★★☆

에라스무스 평전

슈테판 츠바이크

★★★★☆

외사랑

히가시노 게이고

★★★★☆

플레인 센스

김동현

★★★★★

알고 있다는 착각

질리어 테트

★★★★☆

이그노벨상 이야기

마크 에이브러햄스

★★★★

전쟁과 약, 기나긴 악연의 역사

백승만

★★★★☆

파블로프의 개

애덤 하트데이비스

★★★★

조선, 그 마지막 10년의 기록

제임스 S. 게일

★★★★★

전염병의 지리학

박선미

★★★★☆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마이클 코리타

★★★★☆

하늘을 상상한 레오나르도 다 빈치

도미니코 로렌차

★★★★

 

이렇게 해보니, 10월 한 달 동안 읽은 책 중에 기억에 남는 책은 김동현의 플레인 센스와 제임스 게일의 조선 그 마지막 10년의 기록이란 걸 알 수 있겠다. 가장 의미 있는 책이란 의미다. 의미로 따지만, 박선미의 전염병의 지리학이나 질리어 테트의 알고 있다는 착각을 꼽겠다.

 

 

플레인 센스

김동현 저
웨일북 | 2020년 06월

조선, 그 마지막 10년의 기록

제임스 S. 게일 저/최재형 역
책비 | 2018년 11월

 

전염병의 지리학

박선미 저
갈라파고스 | 2022년 08월

알고 있다는 착각

질리언 테트 저/문희경 역
어크로스 | 2022년 08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