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끝까지 쓰는 용기

[도서] 끝까지 쓰는 용기

정여울 저/이내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부끄럽지만 책 출간을 앞두고서 이 책 제목이 무척 공감이 갔다. “시작이 반이라고도 하지만, 글을 쓰고, 책을 쓰는 것은 결국은 끈기의 문제였다. 그걸 용기라고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끝까지라는 말이 조금은 감동적이었다. 내가 끝까지 해냈다는 자부심과 함께.

 

역시 부끄럽게도 정여울 작가의 경우, 제목은 여러 차례 들어봤고, 인터뷰도 읽어봤지만, 책은 읽어본 적이 없다. 그럼에도 선뜻 손이 간 것은 다른 이들의 평 때문이었다. 그의 글쓰기가 기교가 아니라 진심을 담은 것이라는 평을 여러 차례 읽었다. 진심을 담은 글을 쓰는 사람이 쓰는 글쓰기에 관한 책이라...

 


 

 

역시 글쓰기에 관한 책인데도, 글쓰기의 기교에 대해서는 거의 다루지 않는다. 첫 문장을 어떻게 써야 한다느니, 어떤 문장이 좋은 것이고, 사전을 늘 가까이 해야 한다느니, 하는 그런 얘기는 거의 하지 않는다. 대신 글쓰기가 갖는 의미, 왜 글을 써야 하는지, 글을 써서 무엇을 확인하고, 얻는지, 얻어야 하는지에 관해 이야기한다. 절박한 마음으로 매일매일, 어떤 상황에서도 글을 써야 하고, 다른 누구도 아닌 자신을 담는 글쓰기가 진짜 필요하다는 것, 그리고 그런 글쓰기를 통해 자신이 위로받고, 구원받으며, 또 독자에게 다가가고, 또 위로를 준다는 것. 글쓰기란 그런 진심을 담은 것이라야 한다는 것을 자신의 경험을 통해서 이야기한다.

 

사실 이 책을 읽으며 글쓰기에 대해서도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지만, 정여울이라는 한 사람을 많이 알게 되었다. 그가 가졌던 고민과 상처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글을 써야만 했던 상황들이, 여기의 글들은 고스란히 전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얻어진 글들은(이 책에는 이전 책들에 썼던 글들이 많이 인용된다), 그래서 그를 드러내기에 더 가치가 있고, 울림을 준다.

좋은 글쓰기 책은 좋은 글을 담은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