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책벌레의 하극상 제4부 - 귀족원의 자칭 도서위원 9

[도서] 책벌레의 하극상 제4부 - 귀족원의 자칭 도서위원 9

카즈키 미야 저/시이나 유우 그림/김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믿고보는 저의 최애시리즈 <책벌레의 하극상> 입니다!

마인이 좋아하는 책을 위해서 자꾸만 소중한 사람들을 잃는 것 같아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가끔은 마인이 이해가 가지 않는 게, 책이라면 가족이라도 다 떠나보낼 수 있다는 게..

아무리 책 벌레라지만 공감이 가지 않아요..

(뭐 현실에서 저도 책 읽는 걸 방해받으면 무지하게 짜증과 화를 내기는 하지만...)

픽션이라고 하지마는 마인은 과해요..!!!!

가족을 떠나보내고.. 내 첫번째 최애였던 루츠를 보내고..

이번에는 두번째 최애가 된 페르디난도까지...마인 곁을 떠나게 되네요.

언젠가는 두 사람이 다시 한 길에 들어서는 일이 있었으면 좋겠지만..

페르디난도 다른 여자의 남자가 되어버리는 거니깐.. 힘들겠죠.ㅠ.ㅠ (몹시 슬픕니다.)

사실.. 마인과 페르디난도 사이에 러브가 1도 없었기 때문에 이렇게 애가 타는 건 독자뿐일 거란 생각은 합니다..

 

이제 페르디난도 없이.. 이 험난한 세상에서 마인이 어떻게 또 적응을 해나가게 될지 몹시 궁금해 집니다.

과연 마인은 책 속에 파묻히는 평온한? 일상을 쟁취할 수 있을까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