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밀당의 요정 1

[도서] 밀당의 요정 1

천지혜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사실 작가의 이름은 처음 들어봤는데, 작가의 전작 이야기에 귀가 솔깃했다. 전작 금혼령: 조선혼인금지령이 이미 MBC 드라마가 된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스멀스멀 들려오는 입소문에 이 작품이 너무 궁금했더랬다. 소개 글에서도 제목이 그대로 드러나서인지 기대가 생겼다. 결혼만이 인생의 답이라고 여기는 여자와 인생에서 결혼만은 피해가고 싶은 남자의 연애라니, 이거 뭐 만나지 말아야 할 사람들이 만난 거 아니야? 그게 아니라면, 신은 이런 삶의 자세를 가진 이들을 만나게 하지 말았어야 하는 거 아닌가?

 

웨딩플래너 이새아는 전 남친의 결혼식을 돕는 처지에 놓인다. 무슨 팔자가 이러냐. 헤어진 남자의 결혼을 이 두 손으로 돕고 있는 이 상황이 참 아이러니하다. 그러던 어느 날, 시간 약속에 늦어지는 신부를 대신해 웨딩드레스를 입고 신부를 기다린다. 지나가다가 그 모습을 본 권지혁은 이새아를 보고 한눈에 반해버린다. 더군다나 그는 웨딩드레스를 입은 이새아를 보고 오해하며 절망한다. 이렇게 가슴을 떨리게 하는 여자를 만났는데, 그 여자가 곧 다른 남자의 신부가 된다니. 하늘이 무너지는 것만 같다. 이대로 마음을 접자니 떨리는 가슴을 주체할 수 없고, 마음 가는 대로 돌진하자니 이건 예의가 아닌 것 같고. 잠깐의 고민이 무색하게 그녀가 신부를 대신하여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었다는 사실에 가슴을 쓸어내린다. 이건 운명이야!

 

외모는 물론이고 능력까지 완벽한 지혁에게 결혼은 오래전에 깨진 환상이었다. 아버지와 형이 만든 모습은 그에게 결혼에 치를 떨게 했던 것. 곧 비혼주의만이 그의 숨이 쉬어질 수 있는 정도였으니, 아무런 행복도 만족도 주지 않는 결혼 따위 멀리 치워버린 지 오래다. 그런 그가 새아를 만났으니, 마음은 이미 여러 번 흔들렸다. 연애할 때마다 밀당의 실력을 발휘한 지혁의 이번 연애도 별 무리 없이 진행될 줄 알았다. ? 그는 밀당의 고수니까! 반면 연애할 때마다 을이 되어 끌려다니기 바빴던 새아의 다짐은 오직 하나, 이번 연애에서는 절대 밀리지 않는 밀당의 고수가 되겠다는 것. 고수 중의 고수로 여겨졌던 지혁이 새아 앞에서는 바로 쭈그러들 수밖에 없는 밀당의 하수가 되어가는 듯하다.

 

이제야 비로소 마음에 드는 상대와 최고의 연애를 하는가 싶던 마음은 찬물을 들이켜는 것만 같다. 두 사람의 결혼에 대한 이상향은 극과 극이었다. 연애의 종착역이 무조건 결혼이어야 한다는 여자와 결혼만은 인생에서 지워버린 남자의 만남을 어떻게 풀어갈까 궁금해하면서 읽게 된다. 그 과정에서 두 사람의 밀당은 은근한 긴장과 기 싸움의 계속이었다. 순탄하게만 흘러가도 완전하지 못할 연애에 불청객이 끼어들면서 긴장감은 고조된다. 다른 여자와 지혁의 결혼 발표 기사, 새아의 옆에 서게 될지도 모를 남자를 보게 되는 불편함까지. 그러면서 새아와 독자의 마음은 비슷한 갈등에 빠져든다. 나를 편하게 해주는 남자와 결혼해야 하는 걸까, 아니면 내가 빠져들 만큼 매력적인 남자와 함께해야 하는 걸까.

 

듣고 보면 지혁이 왜 비혼주의자가 될 수밖에 없었는지 알게 된다. 자신의 이기심 때문이 아니라, 사랑하는 여자에게 자신과 같은 불행을 겪게 하고 싶지 않은 마음이었다. 그 사이에 있는 사람들의 사연도 매력적인 요소로 작용하는 소설이었다. 집안부터 외모 능력까지 모든 것을 갖춘 남자 권지혁, 평범하면서도 매력적인 마음을 가진 웨딩플래너 이새아, 사진작가와 연예인, 나쁜 남자와 선한 남자까지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한다. 이들의 마음가짐과 태도 속에서 발견하게 되는 다양한 연애와 결혼의 의미가 볼만하다. 들려오는 이야기 틈에서 우리가 생각하는 결혼은 무엇인가 묻고 싶을 것이다.

 

우리가 결혼을 선택하고 결혼하기로 마음먹을 때 결혼은 어떤 의미가 되는가. 정말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하고 싶은 것인지, 어떤 순간을 피하기 위한 도피처로 결정한 것인지, 다른 목적이나 이유로 결혼이나 상대를 선택하는 것인지. 시행착오를 겪는 것 같은 두 사람의 연애가 도착할 곳이 어디인지 궁금하다. 완결인 줄 알았는데 곧 3권으로 계속되는 이야기를 만나야 한다니 아쉽지만, 어떤 결말이든 두 사람의 해피엔딩을 보게 될 거라는 믿음은 어쩔 수가 없다. ^^ 문장 하나하나, 대사 하나하나가 모두 장면으로 그려져서 보는 재미가 있고, 술술 흘러가는 이야기에 빠져들기에 충분했다.

 

#밀당의요정 #천지혜 #웹소설 #로맨스소설 #서평단

#RHK #알에이치코리아 #소설 #로맨스소설 ##책추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저도 <금혼령>이 궁금해지더이다.
    고전물 보다 현대물을 더 좋아한다고 여겼으나 그것도 아닌가 봄. ^^

    2021.12.30 11:13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