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가은맘님의 책이 드디어 울 집에 도착했어요~~

 

 


책 출간하신거 보고 얼른 사야지.. 했는데 일상이 정신 없다 보니 인터넷 서점에 들어갈 수가 있어야지요. 이궁..

암튼.. 늦게나마 가은맘님 책을 제 손에 넣고.. 열심히 읽었습니다.

우리의 친절한 가은맘님이 항상 댓글로 달아주시던 이야기들.. 그리고 게시판에서 열심히 읽을 수 있었던 이야기들..

그리고 그 외에 멋진 이야기나 액티들이 정말 책 한권에 가득 담겨 있었어요.

 

제가 보고 또 보니까 울 신랑이 뭐야? 하고 자기도 집어들더니 뒤에 커닝페이퍼 집안 곳곳에 붙여달라고 요청하네요. ㅎㅎ

요즘 울 신랑이 아들내미 한테 자극 팍팍 받고 영어공부 시작했거든요. 그래서 이런 커닝페이퍼 아주 유용하다면서 빨리 붙이라네요.

앗싸~~ 신랑 공부도 시키고 아들내미 딸내미한테도 팍팍 쓰고.. ㅎㅎ 일석이조네요.

요즘은 영어에 대한 엄마들의 인식도 많이 바뀌어서 공부가 아니라 우리말 가르키듯 일상 생활에서 써야 한다는걸 알면서도 참 안되는 부분이 생활 영어 쓰는거잖아요. 엄마 영어가 짧아서.. 내 발음이 안 좋아서.. 많이 꺼리게 되는 부분인데 이렇게 커닝 페이퍼 붙여놓고 한두마디라도 시작하고 입을 떼면 집안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을 영어로 줄줄 말하게 되는 날이 금방 올 것 같아요.

가은맘님 책은 정말 생활에서 작은 노력만으로도 엄마의 영어 자존심을 팍팍 올릴 수 있는 팁들이 가득 차 있는 보물단지네요.

게다가 손품 발품 팔지말라고 다 모아 놓고 뒤에 쓰기 좋게 커니페이퍼까지 붙여 주셨어요. ㅎㅎ

그저 잘라 붙여 놓고 따라하기만 하면 OK~~





 

 

잔소리를 영어로 하자..라는 목차에서 고개를 갸우뚱 하실 수도 있어요. 하지만 내용을 읽어보시면 고개를 끄덕이실 거에요.

일단 반복되기 때문에 아이도 쉽게 이해를 할 수 있고 엄마고 입에 익게 되요. 그리고 영어로 혼내려다 보면 엄마도 생각을 다시 한번 해야 하니깐 감정이 누그러지고 순화도 되지요. ㅎㅎ 아주 심하게 야단칠 걸 조곤 조곤 설명하게 되고 조금은 부드럽게 하지만 따끔하게 혼내실 수 있어요.

아무데서나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영어 놀이도 잘 소개가 되어 있구요. 3, 6, 9 게임이나 끝말 잇기.. 책이 없어도 아무 준비를 하지 못해도 한참동안을 신나게 영어로 놀 수 있지요. 게다가 아이들은 게임에 푹~ 빠져서 신나게 놀고 공부도 되구요. ㅎㅎ 


 



2장에는 이렇게 아이 성향에 맞게 할 수 있는 초간단 액티들이 나와 있어요. 정말 복잡하게 준비하지 않고 집에 있는 몇가지 소품들만 챙기면 되는 놀이들..

저도 이 책 보면서 다시 기운내서  밀가루 놀이부터 몬스터 그리기, 화산 액티까지..정말 여러가지를 따라했답니다. 

쉽게 준비할 수 있는 놀이.. 저처럼 귀차니즘이 무지 강하신 엄마들이 아주 아주 좋아하는 거지요.. ㅋㅋ 

짧은 시간동안 후다닥 준비하고 영어 표현 몇개 외워서도 가능한 액티.. 슬쩍 해보고 싶지 않으세요?

 

영어 놀이라고 해서 너무 거하게 준비를 하거나 엄마가 쉽게 준비하지 못하는 것들을 하려고 하면 꾸준함과 긴 시간을 투자해야 하는 엄마표 영어.. 누가 할 수 있을까요? 그저 내 옆에 있는 무언가를 가지고도 아이와 한 두마디라도 영어로 얘기하고 교감을 나눈다면 그게 바로 엄마표 영어의 시작이 아닌가 싶어요.

아이가 어릴때부터 쭉 이어온 엄마표 영어에 다시 한번 확신을 가지게 해 주셨어요. 엄마표라는게 혼자 해 나가다 보믄 내가 잘하고 있나.. 내 아이만 이렇게 가다가 뒤쳐지는건 아닐까.. 불안하고 힘들어질 때가 많거든요. 특히 주변의 엄마들이 고가의 학원이나 영유를 보내고 효과 봤다고 말할 때.. ㅋㅋ

쉽고 재미있는 놀이만으로도 내 아이가 행복하게 영어를 부담스럽지 않게 다가설 수 있다는 생각에 확신을 준 책..  가은이와의 영어 놀이로 엄마표를 하고 있는 이 땅의 모든 엄마들에게 힘과 용기를 주시는 가은맘님~~ 고맙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아이들은 유아 유치 시기에 세상을 향해 나아갈 준비를 하는 시간입니다.

너무 많은 것들을 들이밀고 소화시킬 시간도 주지 않은채 몰아치지 마시고 아이들이 천천히.. 한걸음씩 나아갈 수 있게 기다려주세요.

그렇게 아이와 함께 교감하고 느끼고 엄마가 함께 자라준다면 아이들이 가장 행복하면서도 탄탄하게 세상을 향한 발걸음을 내 딛을 수 있을거에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