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레슨 인 케미스트리 2

[도서] 레슨 인 케미스트리 2

보니 가머스 저/심연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레슨 인 케미스트리는 겉으로 보면 주인공이 여러 어려움을 자기 활약으로 극복해서 더욱 다양하고 의미 있는 활약을 하는 이야기 정도로만 보입니다. 그리고 스토리로만 놓고 보면 틀린 말도 아니고, 그 측면에서 읽어도 다양하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소설입니다. 그리고 20세기 중반이라는 무대와 함께, 섬세한 디테일을 포착하면 더욱 풍성하고 의미 있는 행간을 읽어낼 수 있고, 그 자체로도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합니다.

여성 과학자가 없다시피 해서 과학 연구소에 여자가 보이면 당연히 과학자가 아니라 잡일 담당 보조 직원일 거라고 확신하던 시대를 무대로, 알콩달콩한 사랑 이야기와 함께 그 시대에서 활동하고 이겨내는 이야기가 씨실 날실처럼 인상적으로 묘사됩니다.

 

레슨 인 케미스트리의 이야기를 아주 단순하게 정리하면, 이 정도 문장으로 정리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유능한 화학자인 엘리자베스 조트는 화학자로서 열심히 노력했고, 요리 방송을 맡게 되자 화학과 요리를 접목시켜 흥미로운 방송을 만들어냈고, 성공했으며, 그 일을 계기로 새로운 인연을 찾아 더욱 행복해지게 되었다고요. 하지만 레슨 인 케미스트리의 이야기에는 그 정도로 요약하기에는 아까울 정도로, 풍부한 이야기와 치열한 노력이 담겨 있습니다. 그리고 그 모든 이야기는 독자에게 고스란히 전해집니다.

 

엘리자베스는 유능했지만, 능력 이외의 이유로 부당하게 대우받은 일을 종종 겪어야 했습니다. 의무만 있고 권리는 없는 것과 다름없는 처지였고, 그 처지에서도 오히려 특혜받는다는 식의 말을 들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끝내 끝까지 이용당하면서도, 일방적으로 연구소에서 쫓겨나기까지 합니다. 그 뒤로도 비슷한 일은 연달아 일어납니다. 요리 방송 등에서 화학자로서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지만, 인기를 끌어도 오히려 통제를 벗어나는 별종 취급받으며 부당하게 푸대접받는 식의 일을 엘리자베스는 끊임없이 겪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엘리자베스는 좌절하지 않습니다.

 

이 작품에서 이색적인 부분은, 아이를 돌보는 것을 비롯해 가정주부로서의 활동이 얼마나 힘든지를 세세히 묘사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단순히 힘들다고 토로하는 데 전념하는 대신, 그런 일이 막상 바깥에서는 이른바 집에서 노는 것 정도로 비친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비단 그 일뿐만이 아닙니다. 엘리자베스는 연구소 등지에서 중요하고 힘든 일은 자기에게 떠맡겨 놓고, 오히려 적반하장이 된 상황도 여러 번 겪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식으로 엘리자베스가 마땅히 누려야 할 몫을 빼앗은 자들은, 나중에도 엘리자베스를 음해하는 데 앞장섭니다. 마치 엘리자베스의 평판이 나빠질수록, 엘리자베스의 몫을 빼앗은 자신들의 옛 행동이 정당화하되기라도 할 것처럼.

 

막막하게만 느껴지는 일이기에, 엘리자베스가 좌절하지 않고 끊임없이 그 주변 상황에 맞서면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다하면서 앞으로 조금씩 나아가는 모습이 더욱 가슴 벅차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엘리자베스가 더없이 사랑했던 에반스에 대해, 에반스도 몰랐던 과거사 등에 대해서 조금씩 퍼즐이 맞춰지는 듯한 구성 역시 좋았습니다. 모든 것이 나중에 밝혀졌고, 엘리자베스가 화학자로서 활동한 일이 그 퍼즐이 맞물리는 단서 역할을 하는 구성이 정말 좋았습니다.

 

레슨 인 케미스트리는 엘리자베스 조트가 조금씩 성공하게 된 이야기이자, 부당하게 대우받던 주인공이 노력하면서 결국 성취를 이루어낸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특히 자신에게 부당한 대우를 했던 옛 상사에게, 자신이 빼앗겼던 몫을 뒤늦게 되찾으며, 예전에 했던 말을 그대로 돌려주는 대목은 통쾌하고 후련했습니다. 엘리자베스가 얼마나 고생했는지, 그리고 무슨 일을 겪었는지, 나아가 그 상황에서도 얼마나 노력했는지를 알고 있기에, 마치 그 고생이 보답받은 듯한 결말이 정말 좋았습니다. 인상적이고 재미있는 소설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