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조선의 머니로드

[도서] 조선의 머니로드

장수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조선이 이상향으로 여기던 안빈낙도 세계는 노비에게 의지한 불로군자들의 유토피아에 가까웠다]

[4/5]

요약

화폐의 개념이 생겨나며 급격하게 발전한 조선과 주변국들의 전쟁과 혼란 속 경제 이야기.

메모

수요가 공급을 만드는 이 원칙이 바로 시장경제 원리다. 훈련도감 군관들은 경제학 원리를 몰랐겠지만 본능적으로 이익 창출의 원리만큼은 알고 있었음이 분명하리라.

조선 후기 군인집단은 대부분 상업도 겸했으므로 통영 군인들은 12공방에서 제조한 생필품을 전국으로 유통한 상인이나 다름없었다.

당시 잉글랜드는 무능한 왕들과 잦은 전쟁으로 채무 불이행이 심각했다. 채권 금리마저 10%를 넘나들고 있었다. 한마디로 국가 신용도가 엉망이었고 경제를 회복하려면 무역 독점이 필요했던 것이다.

조선의 통치자들은 달랐다. 크롬웰처럼 엄격한 금욕주의로 백성을 옥죄지 않았다. 오히려 군인인 무관을 활용해 각 지방에 교방을 설치함으로써 지역 문화 발달을 꾀하고 내수 경제 진흥까지 도모했다.

은맥이 점차 말라가자 돈줄을 놓기 싫었던 막부는 검은 손을 썼다. 화폐 신뢰를 배반하고 은을 저품질로 개주한 것이다. 이들은 소위 디베이스먼트를 단행했는데 화폐 신뢰를 위해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할 일이다.

결국 조선 경제는 두 부자 때문에 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을 오가다가 파국을 맞이했다. 일관성 없는 통화정책으로 백성의 신뢰를 저버린 탓이다.

유동성이란 녀석은 스스로 알아서 투자 기회를 찾아다니므로 경제에 활력까지 불어넣는다. 반대로 유동성이 부족해 돈이 마르면 돈이 귀해져 화폐 가치만 상승하는 부작용이 나타난다.

Review

이 책은 조선 경제 뿐 만 아니라 대외적 관계들이 빚어낸 수많은 사건들과 변화들을 경제적 관점에서 풀어나간다. 왜나라와 청나라, 그리고 유럽 세력들이 전쟁과 교류를 반복하며 여러 문화가 뒤섞이고 그 속에서 화폐를 받아들여 현대식 경제의 씨가 뿌려진 시기의 조선은 경제관념을 가진 지식인이 전무하다시피했고 그런 블루오션과 같은 환경에서 새로운 부의 길을 알아채고 개척해나간 여러 부자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과거의 이야기임에도 새로운게 무척이나 많았다. 특히 조선시대의 군사 조직이 당시 국가 경제를 지지하는 집단이었다는 사실은 믿기지가 않았다. 전쟁으로 인한 혼란에 특히나 국방에 집중하느라 다른 일을 하지 못할거라 생각했던 군대가 집단의 특성이 경제적으로 큰 이점이 많아 그걸 적극적으로 활용한 점이 놀라웠다. 다만 경제와 국방 각각 전문성이 필요되는 분야를 하나로 묶어버린지라 모두가 이도저도 아니게 되어버려 망한 것 같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나는 미래는 과거에서 나아가기 위해 존재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데 이 말은 과거를 제대로 ‘알고 있다’는 전제 하에 가능하다는 말을 이번 책에서 크게 느꼈다. 나는 물론이고 경제에 대한 지식이 적은 사람들과 조선시대에 우직하게 일만 하던 사람들이 겹쳐보였다. 늘 되새기지만, 세상이 나아간다고 나도 나아가지는 것은 아니다.

[이 글은 김영사 출판사에서 도서를 협찬받아 작성한 후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