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키싱 마이 라이프 kissing my life

[도서] 키싱 마이 라이프 kissing my life

이옥수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적 주체, 혹은 지금 이곳을 살아가는 청소년들

 

 

 

기성세대에게 청소년들은 불안한 존재로 인식된다. 기성세대 역시 청소년 시기를 거쳐 왔기에 그들은 청소년기의 불안감을 누구보다도 잘 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들은 청소년들을 타락한 사회에서 보호하려고 한다. 청소년은 보호받아야 하는 존재라는 사회통념은 사회의 타락을 인정하는 기성세대의 사회인식과 무관하지 않다. 사회가 타락했으므로 타락하지 않은청소년은 당연히 보호되어야 한다는 논리로 펼쳐지는 청소년의 보호담론, 그러나 청소년들의 삶터가 타락한 사회라는 점은 애써 외면하고 있다.

 

섹슈얼리티(sexuality)의 맥락에서 살펴보자. 청소년들은 자신들을 성적 대상으로 호명하는 섹슈얼리티의 사회를 현실로 실감하며 살아간다. 사회는 청소년의 몸을 섹슈얼리티의 대상으로는 인정하면서도, 청소년이란 존재를 섹슈얼리티의 주체로 인정하지는 않으려 한다. 대중매체를 통해 청소년들은 끊임없이 성적으로 대상화되고, 그들 스스로 그러한 대중매체의 성적 이미지를 수용한다. 하지만 성적 이미지가 현실화되는 과정에는 분명한 한계가 그어진다. 미혼모가 되어서는 안 되고, 동성애를 해서도 안 되며, 자신의 몸을 함부로 굴려서도안 된다. 배제의 전략을 바탕으로 개진되는 청소년의 성 담론은 성적으로 대상화되면서도, 성적 주체로는 인정받지 못하는 <지금 이곳>의 청소년들의 삶을 예시한다고 보면 좋겠다.

 

사회가 청소년들을 어떤 방식으로 규제하든, 청소년들은 그들만의 독특한 삶을 살아간다. 사회가 배제하려고 하는 성적 주체로서의 청소년(주체)은 현실 속에서는 이미 존재하고 있다. 청소년의 보호담론이 보호해야 할 존재와 보호하지 않아도 되는 존재(문제아)로 구성되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모든 청소년들을 보호할 수는 없지만, 보호할 가치가 있는 청소년은 어떻게든 보호해야 한다. 그래서 원조교제를 하는 청소년들을 비윤리적잣대로 평가하고, 청소년 미혼모를 사회적으로 배제하는 현상을 당연하게 여긴다. 현상을 현상대로 바라보지 않고 담론적인 규정으로 현상을 무시하는 과정은 청소년을 인식하는 기성사회의 담론(시선)에 이미 내재해 있다. 기성세대와 청소년세대의 끊임없는 갈등은 실상 현상 너머의 도덕적 세계를 가치 평가의 기준으로 삼는 기성세대의 인식을 전제로 하여 펼쳐지고 있는 셈이다.

 

이옥수의 󰡔키싱 마이 라이프(kissing my life)󰡕(비룡소, 2008)는 청소년 미혼모를 주인공으로 내세우고 있다. 어른들은 청소년 미혼모라는 사회적 증상이 일어나지 않길 바라지만, 그것은 항상 기성 사회의 배면(背面)을 떠돌고 있다. 사회적인 담론이 호출하는 무성적(無性的) 존재로서의 청소년은 청소년들의 실제 삶속에서는 성적 주체로 현실화된다. 누군가를 만나고 사랑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 아닌가. 청소년이라고 해서 그 사랑을 미래의 일로 미룰 이유는 없다. 따라서 청소년 미혼모라는 증상은 기성세대에게는 불길한 기호로 비쳐진다. 불길한 기호는 일단 사회의 외부로 숨겨야 한다. 그것은 일부 청소년들의 탈선 행위의 결과일 뿐, 청소년들의 보편적인 문제로 환원될 수 없다는 주장이 자연스럽게 제기되는 것이다. 그리하여 청소년 미혼모에게 임신은 그 자체로 공포스러운 현상으로 나타난다. 임신하는 순간, 사회에서 배제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그들은 분명하게 알고 있기 때문이다.

 

 

온종일 앓았다.

뜨거운 불길처럼 갈라지는 미묘한 감정과 캄캄한 동굴 속에서 울부짖는 짐승의 격한 울음소리 같은 그런 악몽 속으로 자꾸만 빠져들었다. 귓가에서 아기 울음소리가 들릴 땐 가위에 눌려 죽을 것만 같았다. 눈을 뜨면 오만가지 생각들이 한꺼번에 들고 일어나 두려움에 떨었다. 내 안에 내가 이렇게 많은지 몰랐다. 한쪽에선 하연아, 괜찮아. 어떻게 되겠지. 걱정하지마 하는 위로의 소리가, 또 다른 쪽에선 정하연, 너 이제 큰일났다. 어떡할 거냐? 죽었다 하는 공포심이 교차하며 나타났다. (90)

 

 

인용문에는 임신을 확인한 정하연(주인공)의 양가적인 심리가 잘 묘사되어 있다. 하연의 마음을 구속하는 두려움의 근원에는 만약 너희들이 남자애들하고 돌아다니다가 애라도 밴다면 엄만…… 같이 죽어 버릴 거야.”(94)라는 기성세대의 사회적 통념이 반영되어 있다. 마음의 한켠에서 걱정하지 말라는 소리가 흘러나오지만, 하연의 실제 마음은 사회에서 완전하게 배제될 수 있다는 공포심과 맞닿아 있다. 그래서 임신을 확인한 청소년 미혼모들은 우선 낙태를 생각한다. 뜻하지 않게 생긴 생명이고, 고등학생이라는 신분에 드리워진 사회적 제약 때문에 청소년 미혼모들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스스로를 위로하며 낙태를 합리화하더라도, 생명을 지운죄책감에서 완전하게 벗어날 수는 없다. 실제 낙태를 다룬 청소년 소설에는 이러한 죄책감을 이기지 못하고 자살하는 인물(임태희의 󰡔쥐를 잡자󰡕에 등장하는 주홍)이 드물게나마 나타나기도 한다.

 

낙태를 선택하는 청소년의 내면에는 미혼모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내장되어 있다. 미혼모를 인정하지 않는 사회가 미혼모의 자식이라고 인정할 수 있을 것인가. 그런데, 하연은 낙태를 포기하고 아기를 낳기로 결정한다. 󰡔키싱 마이 라이프󰡕는 아기를 낳기로 결심한 하연과 친구들의 좌충우돌 이야기를 소설의 후반부에서 세심하게 묘사하고 있다. 하연은 친구들이 알바를 해서 모은 돈으로 우선 여관방을 얻어 생활하기 시작한다. 언니 수연과 함께 생활한다는 핑계로 엄마를 안심시킨 하연은 캄캄한 밤에 구름 사이로 환하게 비치는 달을 보고 혼자서 미소 지을 수 있을 만큼”(181) 낯선 곳에서의 삶에 차차 적응하며 살아간다. 하지만 학교 생활(시험)과 알바 사이에서 고민하며 서로 싸우는 친구들의 모습을 보며 하연은 또 다른 갈등에 휩싸이고, 결국 인터넷에서 찾아낸 미혼모의 쉼터로 삶의 터전을 옮기게 된다.

 

청소년 미혼모의 내면을 섬세하게 다루고 있는 이 소설은 이처럼 청소년 미혼모 문제를 사회적 맥락과 결부시키는 장처를 지니고 있다. 임신이라는 상황은 이미 일어났다. 그 상황을 일으킨 존재를 사회도덕의 가치로 단죄한다고 그 일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 것은 이미 일어난 상황을 합리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제도적인 틀을 마련해야 한다는 점에 있다. 청소년 미혼모 문제가 개인적인 문제로 한정될 수 없다면, 당연히 그 문제를 공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대안적인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것은 미혼모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심한 사회일수록 반드시 필요한 제도적 방법이라 할 수 있다. 작가 이옥수는 이 소설을 통해 이러한 제도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청소년을 무성적 존재로 인식하려는 사회(제도)적 담론과는 다르게 청소년들은 분명 성적 주체로서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성적 주체로서의 청소년을 기성세대가 인정하든 그렇지 않든, 청소년들에게 그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나타난다.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하연과 같은 상황에 빠질 수 있다. 그것은 제도적 교육으로는 억제할 수 없는 자연스러운 감정이기 때문이다.

 

이옥수의 󰡔키싱 마이 라이프󰡕성적 주체라는, 청소년 시기를 가장 핵심적으로 규정짓는 문제를 초점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청소년 미혼모 문제를 우울하게 그려오던 기존의 청소년 소설의 경향에서 벗어나, 이 소설의 주인공 하연은 자신이 처한 상황과 당당하게 맞서 싸운다. 친구들의 도움과 시민단체(미혼모 쉼터)의 지원으로 하연은 무사히 아기를 낳는다. 현실이 이처럼 만만하지 않다고 비판할 수도 있다. 그러나 사회가 만만하지 않다고 생각하며 손을 놓을 수는 없지 않은가. 소설 속의 이야기처럼 주변 사람들이 관심을 기울인다면 청소년 미혼모 문제는 지금보다 나은 해결책을 찾을 수 있지 않겠는가. 담론 속의 청소년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현실을 살아가는 청소년들이 중요하다. 그들의 현재적 삶과 공명하지 않는 청소년 보호담론이 판치는 세상에서 작가는 보호담론 너머에서 펼쳐지는 청소년들의 실상에 주목한다. 실상을 실상으로 보는 정신이 리얼리즘이라면, 이옥수는 성적 주체로 살아가는 청소년들의 현실을 리얼리즘의 정신으로 그려내고 있는 셈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