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지금 여기가 맨 앞

[도서] 지금 여기가 맨 앞

이문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시인이 가진 세계관이라는 것은 매우 복잡하고 오묘한 이상향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항상 꿈꾸지만 다가갈 수 없는 이상적인 세계를 향해 노래하고 몸부림치는 것이 시인이라 생각하며 이를 아름답게 변환하여 세상에 보이는 것이 시일 것입니다.

이번에 읽은 이문재 시인의 시집, 지금 여기가 맨 앞을 보면서 시인이란 무엇일까에 대한 생각을 참 많이 했습니다. 그러다 한발 더 나아가서는 나는 무엇일까 하는 자기성찰의 세계에 빠지게 되는 시집이 이 시집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큰 풍파 없는 우리 이야기 같은 시들인데 그 속에 담긴 사물과 세계에 대한 성찰이 무척 인상적인 시집이었다고 생각하며 그동안 이문제 시인의 시들을 읽어 오면서 느꼈던 감정과는 또 다른 이미지를 본 것 같습니다.

자꾸 지금의 나의 발밑을 보게 만드는 시로서 문장의 깊이가 가슴 속 깊은 곳의 감정들을 끌어내는 것 같아 매우 묘한 느낌을 주는 시들이었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렇게 특유의 이미지를 느끼게 하는 시집은 자주 만나기 힘든데 유독 지금 여기가 맨 앞 시집을 읽으며 그런 심연의 감정들이 불쑥 튀어나온다는 인상이 강했으며 이것이 시인이 보여주고 싶었던 나와 이상적인 현실의 모습의 괴리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무척 인상적으로 읽은 이문재 시인의 지금 여기가 맨 앞이었고 이런 독특한 느낌의 시집을 읽는 것도 나쁘지 않은 기분이라는 생각입니다. 이렇게라도 나태한 나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가 있다면 언제나 환영이며 오랜만에 깊은 생각을 할 수 있었던 매우 좋은 시집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