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

[도서]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

허수경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시집이란 시인이 세상을 향해 소리치는 하나의 확성기 같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마음껏 풀어내는 공간으로서 시집은 시인의 모든 것을 담고 있고 그럼으로써 한 편 한 편, 한 문장 한 문장, 한 단어 한 단어가 처절하면서도 아름다운 것이 아닌가 합니다.

이번에 허수경 시인의 시집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을 읽으며 시인의 처절함이랄까 몸부림을 보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사실 허수경 시인의 시들을 그렇게 많이 읽어보지 않아 이 시집은 이렇게 변화하였고 어떻게 보인다는 감상은 크게 없었습니다.

하지만 무척 인상적인 것이 시집 전체적으로 마치 독자에게 이야기하듯 대상을 조용조용한 시구들로 표현하며 서술하듯 시를 전개했다는 것입니다. 일반적인 산문을 보는 듯한 인상을 받으면서도 무척 강렬한 문장들이 곳곳에 숨어 있는 것이 역시 시인의 시다라는 인식이었습니다.

이렇게 서사를 풀어내듯 한 시는 최근에는 잘 못 본 시작의 스타일인데, 이것이 시인의 세상을 향한 처절한 외침을 보여주는 문장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 무척 집중하며 읽게 되었습니다.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 시집 전반적으로 차분한 이야기들이지만 그 속에 담긴 아찔한 의미들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는 느낌이며 이런 시인이 우리나라에도 있었다는 점에서 다시 한번 허수경 시인에 관해 공부해야겠다는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특별한 시집으로서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을 기억할 것 같고 이런 느낌의 시들도 매력적이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 좋은 시집이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