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당신의 쓰레기는 재활용되지 않았다

[도서] 당신의 쓰레기는 재활용되지 않았다

미카엘라 르 뫼르 저/구영옥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언제부턴지 모르지만 나는 나름 재활용, 분리수거를 잘한다. 플라스틱이나 박스에 이물질이 있을 때 처리하는 인건비가 더 비싸서 재활용되지 않는다고 들었다. 그래서 병같은 경우 내부를 씻고, 페트병에 붙은 비닐 벗기고, 박스에 테이프도 떼는 등 철저히 지킨다.

사실 그렇게만 하면 되는줄 알았다. 거기까지가 나의 통제영역이고, 그 다음부터는 처리를 전담하는 분들의 몫으로 여겼다. 어련히 잘 처리하시겠지, 뭐 어떻게든 재활용 잘되겠지 무의식적으로 생각하면서 실제 일련의 과정을 검토해볼 시도도 하지않았고, 그에 대한 지식도 거의 전무했다.

이따금씩 궁금하긴 했다, 어쨌든 각지에서 사용된 것들이 모여서 어떻게 해야 다시 활용가능한 모습이 되는지, 마시던 페트병은 무엇에 쓰이는지 잠깐 궁금하다 그쳤다. 내가 간과했던 것은 그래봤자 플라스틱이나 비닐 등은 인공적이고 유해물질이라는 것이었다.

*리딩투데이 독서카페 리투북적북적 지원도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