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당신의 쓰레기는 재활용되지 않았다

[도서] 당신의 쓰레기는 재활용되지 않았다

미카엘라 르 뫼르 저/구영옥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플라스틱이 건너간 곳은 나로서는 생소한 곳이었다. 저자는 플라시틱들이 이동하는 곳을 따라가다 전 세계에서 모이는 플라스틱을 처리하는 곳에 다다랐다. 초반부에 읽으면서 우려했던 것이 현실로 조금씩 모습을 드러냈다.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사라진 것은 아니다. 나름 체계적으로 과정을 거쳐 배출되어 모아진 재활용 쓰레기들은 질서 없이 뒤엉켰고, 여기에 동원되는 수많은 인력들과 처리과정도 정돈되지 않았다. 무엇보다 직접 다루고 처리하는 극한의 일을 전담하다시피 한다는 것, 고스란히 독성과 폐해를 안는다는 것, 이것을 지금까지 몰랐다는 것이 문제였다.

 

*리딩투데이 북적북적 지원도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