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사뭇 강펀치

[도서] 사뭇 강펀치

설재인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안전가옥>이란 출판사에 끌려 무조건 읽어보고 싶은 책이었다. <그날, 그곳에서>를 읽고 <안전가옥>출판사에 관심을 가지고 그곳에서 나온 책들을 읽고 있다. 일단 이야기가 재미나고 한국작가님들의 역량이 이렇게 크구나 하고 느끼면서 찾아보고 있는 중이다. 그중 이번에 나온 책은 안전가옥 쇼트 시리즈이다. 단편위주의 책들이 시리즈로 나오고 있는 중인것 같다.

??이번 <설재인>작가님도 처음 뵙는 분이었다. 하지만 읽고 나서 나는 설재인 작가님의 강펀치에 쓰러졌다.
일단 신선했다. 그리고 이야기가 잼났다. 페이지터너임.

??이 책에는 <사뭇 강펀치>, <그녀가 말하기를>, <앙금>의 짧은 단편 3편이 수록 되어있다. 사뭇 강펀치는 체육계에 만연해 있는 비리와 폭행, 그리고 사제간의 관계적인 암묵등을 그리고 있다. 거기다 여자 선수로서 겪는 현실적인 일도 포함해서... 소재적인 면이 신선했냐고 물으면 아니라고 대답할 것이다. 소재가 신선한 것은 아니었지만 설재인 작가가 풀어내는 이야기의 방식과 시점이 신선했다. 독자로서 현실감 천퍼라고 해야 할까? ㅋ 꼭 우리 동네에 있는 어느 공차에서 큰 트렁크백을 맨 소녀를 보게 될 것 같은 느낌이었다.?

??읽으면서 작가에게 고마웠다. 기성세대로서 사회적 모순에 세상은 원래 그래 하고 침묵하는 쪽을 택하는 것이 아닌 이런 아이도 있다고 세상에 대고 막 소리치는 것 같아 고마웠다. 이 세상이 살만하다고 느끼는 것은 높은 건물, 매일매일 성장해 나가는 국가의 경제력 뿐만 아니라 어느 곳의 약자라도 노력하면 승자의 길로 들어설수 있음을 믿게 하는 사회적 시스템이 존재한다고 믿기 때문인 것이다.

??그런면에서 <사뭇 강펀치>를 읽으며 나도 모르게 감정 과이입 되어 읽어 나가게 되었다. 마지막 마무리로 마동석과 현진과 윤서가 짜장면과 찹쌀탕수육을 먹는 점이 특히나 좋았다. 이 작품의 마지막 문장

??
처음에 봤을 때 느꼈지만, 현진은 뭔가를 제대로 아는 애였다.
사뭇 강펀치 p58

??나는 이 마지막 문장을 패러디 해서 이렇게 말하고 싶다.
"처음 읽을 때부터 느꼈지만, 설재인 작가는 뭔가를 제대로 아는 작가였다"
다음 작품도 기대해 봅니다.

*이 책은 출판사 지원으로 읽고 주관적으로 작성했습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