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팀 켈러의 방탕한 선지자

[도서] 팀 켈러의 방탕한 선지자

팀 켈러 저/홍종락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책 제목에도 언급되어 있는 방탕한 선지자란 요나를 가리킨다이 책은 일종의 요나서 강해집이라고 할 수 있겠다책은 크게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는데전반부(파트 1~3)는 요나서의 각 장을 일정부분씩 나누어 설명하는 구성으로 되어 있고후반부(파트 4)는 요나서 전체를 두고 세 가지 큰 주제를 뽑아 제시하는 내용이다.


     잘 알려진 설교자이자 목회자인지라책 전반에 걸쳐 잘 구성된 설교 원고를 읽는 느낌이었다서문에도 언급되듯저자는 세 번에 걸쳐 요나서 전체를 강해하며 연속설교를 한 적이 있다고 하는데아마도 그 내용들을 바탕으로 삼아 쓴 게 아닌가 싶다.

 





     저자가 이 책에서 설명하는 요나서의 핵심은요나가 가진 국수주의적 태도배제와 혐오 등에 관한 비판이다나와 우리에 대한 사랑이 지나치면 그건 죄로도 발전할 수 있는데그 이유는 우리의 하나님이 차별 없이 은혜를 베푸시는 분이기 때문이다소아(小我)에 대한 지나친 사랑은 하나님의 길로부터 우리를 스스로 떨어뜨리게 만든다.


     저자는 우리가 한 배를 타고 있다고 말한다신자나 비신자나 모두 똑같이 기후변화와 환경오염교통체증과 대형 사고에 노출되어 있다이런 면에서 책은 최근 점점 주목받고 있는 공공신학의 한 자락을 담고 있기도 하다.


     최근 강하게 느끼고 있는 사실 중 하나는교회가 세상 안에서 살아가는 방법을 거의 훈련받지 못했다는 점이다우리는 지나치게 내부지향적으로만 신앙생활을 해왔던 게 아닐까그래서 달팽이 껍질 같은 얇은 외피가 벗겨지자 어쩔 줄을 모르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그런데 흥미로운 건교회는 일찍부터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사람들을 포용하고 함께 묶어내는 데 능했다는 점이다그렇다면 우리는 어느 순간엔가 중요한 걸 잃어버린 셈이다.


     이 외에도 죄의 특징에 관한 인상적인 묘사들(방사선에 노출된 것과의 유사성)이나요나가 겪었던 폭풍과 같은 사건의 유익스스로를 괜찮은 신자라고 여기는 이들이 성경을 오용하는 방식나아가 정치적 문제를 대하는 입장 등 다양한 부분에서 곱씹으며 읽을 만한 내용들이 많다.

 


     문장과 개념을 다루는 재능이 있는 저자의 글을 읽는 건 즐겁다(물론 좋은 번역자의 공도 빼놓을 수 없다). 베타랑 운전사가 운전하는 편안한 자동차에 올라 타 있는 느낌이랄까더구나 그 운전자가 지금 이 차가 어디로 가야하는지어떻게 가는 것이 가장 안전하고 빠른지에 대해 분명하게 알고 있다면 이젠 안심도 되고.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