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기묘한 가족 (1Disc)

[DVD] 기묘한 가족 (1Disc)

내용 평점 2점

구성 평점 3점

착취, 그리고 염전 노예.

 

     영화는 한 시골마을에 ‘좀비’가 나타나는 것으로 시작한다. 흥미롭게도 이 좀비는 양배추를 좋아하고(케첩을 뿌려주면 환장하고), 보다 놀라운 건, 물리는 사람에게 젊음을 가져다준다는 설정이다. 처음에는 그런 좀비를 공격적으로만 대하던 가족은, 좀비의 특별한 능력이 돈이 될 거라는 걸 깨닫자 그를 창고에 가둬둔 채, 사람들에게 돈을 받고 물리게 해 주는 사업을 시작한다.

 

     영화의 설정 자체가 인상을 찌푸리게 한다. 영화 속 좀비를 사람으로 볼 것이냐 아니냐에 따라 좀 다를 수 있겠지만, 영화 속에 나온 모습만 보면, 지능이 떨어지고 행동이 느린 장애인을 묶어두고 한없이 착취하는 시골 사람들이라는 이미지가 강하게 떠오른다. 수 년 전 전남 신안군의 한 염전에서 벌어진 끔찍한 장애인 착취사건이 오버랩 돼서 영화를 보는 내내 불쾌했다.

 

     장애인들을 인신매매해서 노예처럼 다루면서도 이들은 아무런 죄책감도 없었다. 탈출하는 피해자들을 염전주인에게 돌려보냈다는 경찰관이나, 택시운전기사, 심지어 피해자에게 ‘부모가 못해준 걸 염전 주인이 해 준 게 아니냐’고 물었다는 판사까지 전부.(이 사건 관련 내용을 조금만 찾아보면 인간에 대한 신뢰가 완전히 사라지는 걸 경험할 수 있다)

 

     영화 속 캐릭터들도 아무런 문제의식이 없이 자기들끼리 시시덕거리기 바쁘다. 특히나 영화 종반부까지도 상황인식이 좀처럼 발전이 없는 두 주연 캐릭터들(준걸, 해걸)은 끊임없이 슬랩스틱으로 억지웃음을 불러오는데, 이걸 보는 것 자체가 고역이다.

 




 

 

 

 

이수경.

 

     그나마 이런 답답한 상황에서 조금이나마 벗어나 있는 캐릭터는 이수경이 연기한 해걸이라는 인물이다. 물론 좀비의 잘생긴 외모 덕도 좀 있었던 것 같지만, 시종일관 그를 인간으로 대하고 있는 유일한 인물.

 

     최근 한 드라마에서 꽤 시니컬한 모습으로 출연해서 인기가 있었던 이수경이 구수(하지만 살짝 어색)한 사투리를 써가며 촌스러운 모습으로 나오는 것도 보는 재미다. 일종의 ‘갭’이 느껴진달까. 개인적으로는 영화 내내 이수경만 보였다.

 

     사실 이 캐릭터도 조금은 현실감이 부족하긴 하다. 현실감으로 치면 엄지원이 연기한 며느리 남주가 가장 뛰어나지만, 이쪽은 너무 악착같이 자기만 생각하는 쪽이라 초반에 또 정이 그렇게 가지 않게 되어버리니... 조금은 느슨해도 다른 존재에게 곁을 내어줄 수 있는 사람이 더 정감이 가는 건 자연스러운 일.

 

 

 



 

 

급전환.

 

     그렇게 좀비를 소재로 한 (말도 안 되는) 코미디영화인줄 알았던 영화는, 후반부로 접어들면서 급격하게 변해버린다. 코믹소재였던 좀비가 진짜 ‘좀비 영화’처럼 설정 전환을 한 것. 물론 여기에서도 그다지 긴장감은 느껴지지 않았고, 그냥 당혹감이 더 강했을 뿐이다. 처음부터 감독이 하나의 이야기로 끝까지 끌고 갈 여력이 부족하지 않았나 하는 의심이 살짝 들기도 한 정도.

 

     제작진이나 배우들 모두 고생을 하면서 만든 작품이겠지만, 뭔가 그냥 뒤죽박죽, 스타킹을 위에 두루마기를 걸친 것처럼, 그냥 서로 다른 이야기를 억지로 붙인 느낌이었다. 영화를 통해 뭘 말하고 싶었던 건지 잘 와 닿지도 않고.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