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토록 매혹적인 아랍이라니

[도서] 이토록 매혹적인 아랍이라니

손원호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4점

     젊은 시절 이집트에서의 보낸 반 년 동안의 어학연수가 계기가 되어중동의 아랍계 국가 여러 곳들 다니며 일하고공부하며 겪었던 일들을 에세이 형식으로 풀어낸 책이다우리나라에서는 상대적으로 관심이 적은 아랍세계에도 우리 기업들이 진출해 있고당연히 외교관들도 상주하고 있다아랍어를 할 줄 아는 사람에 대한 수요는 존재한다는 말이다일이라는 게 이렇게 풀려나가는 건지덕분에 작가는 자신이 좋아하는 세계에서자신이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일하며 머물 수 있었다.

 

     일단 책 전체의 분위기가 마음에 든다책에서 다루고 있는 아랍문명과 아랍세계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다는 느낌이 물씬 묻어나오니까물론 이런 경우 자칫 대상에 대해 균형감을 가지지 못할 수도 있지만사실 이런 이야기가 읽기엔 재미가 있다.

 

 

     책은 나라에 따라 다섯 개의 장으로 구분되어 있다아마도 작가가 경험한 시간적 순서를 따른 것 같은데가장 처음에 나오는 이야기는 역시 어학연수를 다녀왔던 이집트였고예맨사우디아라비아이라크아랍에미리트연합의 순서로 소개된다각각의 국가가 가지고 있는 역사에 관한 간략한 서술과 그 나라에서 살면서 경험했던 여러 에피소드문화적 특성 등을 짧은 에피소드로 연결해 설명한다.

 

     개인적으로는 역사와 문화 부분이 흥미로웠다물론 단순한 정보야 인터넷 검색으로도 충분히 찾아낼 수 있지만직접 그 땅에서 살면서 그 지역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며 얻은 인상과 느낌그리고 개인적인 일화들은 다른 데서 쉽게 찾을 수 없는 부분이니까우리에겐 다 거기서 거기인 것처럼 보이는 사막의 민족들도각각 전혀 다른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었다.

 

     작가의 문장들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그가 가지고 있는 열린 마음이다책에도 몇 번씩 언급되어 있지만작가 자신은 기독교인이지만무슬림들이 대다수인 지역에서 그들과 이웃으로 살아가며 인간적인 교류를 갖는 모습이 인상적이다물론 일부 지역에서는 테러로 인한 두려움이 짙게 묻어나기도 하지만그게 대다수의 아랍인 이웃들에 대한 편견이나 혐오의 이유가 될 수 없다는 생각이굳이 말이나 글로 표현되지는 않았지만 강하게 엿보인다.

 

 

     일단 글이 편해서 좋다젠체하거나 과장된 수사를 사용하지 않고담백한 사실 기술과 그에 대한 느낌이 적혀 있다특히 앞서도 말했던 것처럼현대의 아랍세계에 관한 인상은 확실히 볼 만한 게 많다

 

     다만 47페이지에 실려 있는 ‘70인역에 관한 진술은 그게 마치 역사적 사실인 것처럼 되어있으나이 이야기는 오늘날 보수적인 신학자들도 딱히 신빙성을 인정하지 않는 유대 전설일 뿐이다, 110쪽의 나바테아인들의 무역품 중 하나로 언급된 유황은 유향을 잘못 쓴 게 아닌가 싶다.

 

     아랍 5개국의 역사와 문화그들의 오늘날에 관한 교양을 쌓기에는 좋은 책.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