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터널스

[영화] 이터널스

개봉일 : 2021년 11월

클로이 자오

미국 / / 12세이상관람가

2021제작 / 20211103 개봉

출연 : 안젤리나 졸리,마동석,리차드 매든,쿠마일 난지아니,셀마 헤이엑

내용 평점 3점

소수자들.

 

영화를 보면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부분은 다양한 소수자들의 등장이다물론 머조리티나 마이너리티라는 개념 자체가 상황에 따라 변하긴 하니까여기서 말하는 소수자란 서구사회를 배경으로 한다동양계 캐릭터들이 자주 보이는데중국계 여성 외모의 세르시와 (당연히한국계 남성인 길가메시그리고 인도계 남성 외향의 킨고(킨고역의 쿠마일 난지아니는 파키스탄 출신)까지 무려 셋이나 있다.

 

뭐 선사 시대부터 지구에 와서 사람들을 지켜주었다는 설정 상문명의 기원이 죄다 동양에 몰려있는 인류 역사를 고려해 볼 때 그들의 외형이 동양적이라는 게 그리 어색한 부분은 아닐 것 같다서양문명의 시작인 그리스 문명이 시작될 즈음이미 메소포타미아나 이집트 문명은 3천년이나 지속되고 있었으니까.

 

단순히 인종만이 아니다팀의 블레인을 맡고 있는 파스토스는 흑인에다 게이(동성 배우자와어찌어찌 아들까지 두고 세 남자가 함께 살고 있다)이다또 마카리라는 캐릭터 역시 흑인이면서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라는 설정(마카리 역의 배우 로런 리들로프는 실제로도 청각장애인이다). 개인적으로는 (한국계 첫 마블 히어로였던 마동석보다도청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히어로라는 캐릭터가 가장 인상적이었다이번 작품에서는 그저 빠른 속도가 주로 보였지만이후 다른 매력을 보여줄지 지켜볼 필요가 있을 듯.

 

다만 의도적으로 뭔가를 일부러 우겨넣었다는 감상도 적지 않게 든다소위 정치적 올바름이라는 가치를 보여주려고 애쓰다보니 일어난 결과인 것 같기도 하고하나의 신념이 올바름이라는 가치를 독점하려고 할 땐그게 어느 진영이든 뭔가를 파괴하게 되는 건 필연적인 결과일지도관객들이 이 영화에 높은 점수를 주지 않은 것도 이런 차원이 아닐까 싶다.

 

 

 

 

유물론적 사고방식.(여기서부터 스포 주의)

 

영화는 이터널스가 인간들을 공격하는 데비안츠에 맞서 싸우는 이야기처럼 보인다그리고 그런 이터널스를 지구로 보낸 것은 셀레스티얼이라는 초월적인 존재(창조자)였다그런데 영화가 점점 진행되면서셀레스티얼의 좀 더 큰 계획이 서서히 드러나고이터널스 멤버들 사이에도 편이 갈린다. ‘시빌 워가 너무 빨리 나타났달까.

 

셀레스티얼은 지구를 일종의 배양기로 삼아 지적 생명체들을 증식시키고그들을 양분으로 삼아 새로운 셀레스티얼을 탄생시킨다는 것이 과정에서 지구와 인류는 완전히 파괴되지만새롭게 탄생한 셀레스티얼이 새로운 은하계와 생명들을 창조해낸다는 설정이다일부 이터널스는 이런 계획에 반감을 느끼고 명령을 거부한 채새로운 셀레스티얼(이름이 바벨론 창조설화에도 등장하는 티아매트를 떠올리게 한다)의 탄생을 막는다.

 

사실 생성과 소멸을 반복하는 것은 자연의 순환이다흔히 낭만적으로 자연의 순수함과 평화로움 운운하지만실제로 자연은 먹고 먹히며 끊임없는 파괴와 새로운 생산이 이루어지는 전쟁터에 가깝다문제는 이런 현실을 인간을 비롯한 지적 생명체가 나아갈 기준이상향으로까지 끌어올리느냐아니면 인류는 좀 다른 기준과 윤리를 따라 살아야 하느냐 하는 부분이다.

 

유물론적 사고방식을 끝까지 밀어붙이면 전자를 선택해야 하는 게 자연스러운 결론이다하지만 이터널스의 일부 멤버들이 그랬듯우리는 이런 결정에 쉽게 동의하기가 어렵다사랑도 호르몬의 작동 차원으로낙태를 자연의 품질관리로식민 지배를 더 우월한 문명의 진화론적 행동으로 여기는(이 모든 건 크리스토퍼 히친스나 리차드 도킨스가 실제로 책에서 사용한 표현이다유물론을 품고는 세상을 살아갈 수 없다는 말.

 

 

 

 

복잡난잡?

 

새로운 등장인물이 워낙에 많아서 그런지 영화가 복잡한 느낌이다영화는 굉장히 묵직한 철학적 주제(위에서 언급한)를 담고 있고그로 인한 캐릭터들의 고민이 중심이 되는데 이런 캐릭터의 입체성이 그리 잘 묘사되는 것 같지도 않다무조건 시키면 해야 한다는 이카리스의 주장은 단순 그 자체고일부는 중2병에 걸린 듯한 캐릭터를 보여줄 뿐이라 매력이 떨어진다.

 

새로운 시리즈의 시작이기에 많은 걸 새로 소개하고 설명하느라 어느 정도 어려움은 있었겠지만소위 마블 영화의 강점인 적당한 유머가 섞인확실한 액션과 볼꺼리라는 측면을 제대로 살리지는 못했던 것 같다대신 넓은 화면을 채우는 풍경들은 인상적이었지만이게 마블 영화를 찾는 사람들이 바라는 포인트일까 싶고.

 

기대했던 것만큼 마동석의 분량이 많지도 않다우리나라 영화에 출연한 마동석의 캐릭터는 대체로 엄청난 하드웨어+반전이라고 느껴질 만큼 스윗하거나 섬세한 성격인데이번 영화에서도 딱 그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좀 더 묘사가 이루어졌으면 좋겠다 싶었지만워낙에 많은 캐릭터들의 등장으로 묻힌 감도 있고물론 그 와중에도 존재감은 보였지만너무 이른 퇴장을 맞이했으니...

 

개봉 첫날 영화관을 나오면서 ‘7점까지는 못 주겠는데라는 생각을 했는데많은 사람들도 비슷한 생각을 했나 보다이즈음 경쟁이 될 만한 영화가 많지 않았던 탓인지예매율은 1위를 차지하고 있다지만재밌다는 얘기는 좀처럼 들리지 않으니..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