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유체이탈자

[영화] 유체이탈자

개봉일 : 2021년 11월

윤재근

한국 / 액션 / 15세이상관람가

2019제작 / 20211124 개봉

출연 : 윤계상,박용우,임지연

내용 평점 3점


매일 자정과 정오하루 두 번씩 다른 사람이 된다는 설정은 한효주가 주연을 맡았던 영화 뷰티 인사이드와 비슷했다영화 후반 강이안 역을 맡은 윤계상이 대 다수로 벌이는 총격전맨몸 결투신은 현빈 주연의 영화 아저씨”(조금 더 과장하면 존 윅” 시리즈의 시그니쳐 장면들?)을 떠올리게 하고.

 

영화의 시작부터 쉴 새 없이 사람이 바뀌는데 그 정체나 이유가 불분명해서 영화의 중반까지 약간은 답답한 느낌을 준다또 사람이 변하는 장면에서는 윤계상과 그가 입은 새로운 사람 역을 맡은 배우들이 서로 교체되면서 이런 혼란을 더욱 심하게 만들고감독이 조금 더 친절하게 설명할 수 있었다면지금 어떤 상황이 벌어지는지 관객에게 좀 더 일찍 이해시킬 수 있지 않았을까 싶지 않았을까.

 

물론 앞서 언급한 비교가 되는 영화들과 차이점도 존재한다. “뷰티 인사이드의 주인공은 말 그대로 주인공의 외형이 자고 일어나면 바뀌는 설정이었다면이 영화에서는 주인공의 몸이 바뀌는 게 아니라 12시간 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 들어가게 된다는 것이었고액션신에서는 그 분위기나 구성이 비슷하다는 의미지 상대적으로 조금은 덜 민첩하고 둔탁하다.

 

 

 

 

어떻게?

 

영화가 끝날 때까지이 영화의 가장 중요한 설정인 다른 사람의 몸에 들어가는 일이 어떻게 일어나는 건지 설명이 없다. “뷰티 인사이드에서는 말 그대로 주인공 자신이 다른 사람의 외형을 취하게 된다는 설정이었으니 그 인물들은 이전에는 존재하지 않았던새롭게 등장하는 인물이다그런데 이 영화에서 주인공 강이안이 (영혼이든 뭐든들어갔던 다른 사람들은 모두 사건과 관련된 실제 인물들이기에그들의 몸에 들어간 강이안은 자신의 의식을 가지고 다른 사람인 체할 수 있는 특별한 이점을 누리게 된다그것도 그 몸이 12시간 안에 죽지만 않으면 (그 이후에 죽더라도얼마든 다른 사람으로 깨어날 수 있기도 하고.

 

문제는 이게 어떤 매커니즘으로 가능하냐는 것이다영화 속 잠시 언급되는 신종 마약이 한 가능성인데설명에 따르면 아주 환각 작용이 강해서 몸 밖으로 나갈 수 있을 정도라고 한다그런데 이게 말 그대로 수사적 표현이지실제로 몸 밖으로 나갈 수 있는 마약이 존재한다고 관객에게 설명하려던 것이었던가그것도 12시간이 될 때마다 몸을 바꿀 수 있는?

 

요컨대 설정은 있는데 설명이 없는 부분이었고이게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장치였기에 전체가 헐거워지는 느낌이다애초에 영화가 심령강신술빙의 같은 걸 다룬다고 했던 것도 아니지 않았나.

 

 

 

 

빠른 전개?

 

12시간이라는 시간은 생각보다 짧다더구나 그 시간 동안 새로운 사람의 몸에 들어가서 그가 처한 상황을 파악하고자신이 원하는 일을 하기엔 더더욱 짧다덕분에 영화는 생각보다 빠르게 전개된다한 몸에 조금 익숙해질까 싶으면 곧바로 정신을 잃고 새로운 몸에 들어가는 주인공을 볼 수 있다.

 

오락 영화에서 적당한 속도감은 꽤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영화가 느슨해지는 것을 막기도 할 뿐만 아니라충분히 세밀하지 못한 부분도 적당히 가려주기도 하니까다만 이 영화의 그런 속도감을 계속 줄이는 캐릭터가 있었으니임지연이 연기한 문진아라는 인물이다.

 

설정 상 국가정보원을 패러디한 안보정보원이라는 기관의 요원이면서 강이안과 커플이었고그가 사라지자 홀로 이안을 찾아나서는 모양인데무슨 정보기관에서 일하는 사람이 그렇데 대책 없이 다짜고짜 여기저기를 찌르고 다니기만 하는지이건 정보를 이렇게 흘려줄 테니 날 고생시켜주시오 라고 떠벌리려는 건지.

 

영화 말미 클래이맥스 격투신에서도애초에 호리호리한 체형으로 근력까지 떨어지는 상태로 덜컥 잡혀 인질이 되어버리고이안의 행동을 방해하기만 하는 느낌이다그리고 문진아의 존재로 인해영화 내내 뛰어다니는 강이안의 목적도 범죄 소탕보단 연인구출로 급선회해 버리고 말이다. “아저씨나 존 윅에서 왜 주인공이 솔로로 나오는지를 짐작하게 만드는 부분이랄까오해하지 말자여성 캐릭터의 존재나 등장이 문제라는 게 아니라이런 식으로만 묘사되어 극의 속도감을 늦추는 게 아쉽다는 말.

 

 

그래도 대진운이 괜찮은지 제법 흥행하고 있다는 듯?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