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킹메이커

[영화] 킹메이커

개봉일 : 2022년 01월

변성현

한국 / 드라마 / 15세이상관람가

2021제작 / 20220126 개봉

출연 : 설경구,이선균

내용 평점 4점

승리를 위한 수단.

 

알다시피 영화는 실제와는 다른 이름을 사용했으나실존인물을 배경으로 한다창대(이선균)가 열정적으로 선거에서 승리하도록 만들려고 하는 김운범(설경구)은 김대중 전 대통령을 담고 있는 인물이고그 외에도 김영삼박정희 같은 인물들도 다른 이름으로 등장한다영화는 김대중/김운범이 강원도 인제에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장면으로 시작해서7대 대통령 선거에 신민당 대선후보로 선출되는 과정까지를 다룬다.

 

영화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어지간한 수단은 모두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창대(이선균)를 중심으로 내용을 이어 나간다창대가 좀처럼 우직한 정면승부만을 고집하던 김운범(설경구)을 만나 그의 선거 참모가 되어 승승장구하게 만드는 이야기가 영화 초반과 중반의 주요 내용이다.

 

하지만 그런 그를 못마땅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존재했고운범조차 창대를 의심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결국 결별을 하게 된다당장의 승리가 급한 상황에서는 그런 수단이라도 붙잡아 보려고 하다가 어느 정도 여유가 생기니 다른 소리냐는 비난을 할 수도 있지만사람이라는 게 또 그런 거니까아무래도 꺼림칙한 마음을 지울 수가 없는 법이다그러니 비열한 계략으로 뭔가 해보려는 이들이여 조심하라.

 


 

 

 

네거티브 전략.

 

선거란 결국 한 명의 승자만 남게 되는 것이기에그 과정에서 상대방의 단점과 약점문제점을 부각시키는 전략은 자연스럽게 등장한다이를 모두 네거티브라고 평가절하할지상대 후보에 대한 검증이라고 표현할지는 쉽지 않은 문제다검증은 필요한 일이니까.

 

상대방 주장이나 행적의 문제점을 드러내면서 해명을 요구하고 그 해명의 추가적인 문제점을 찾거나자신의 의혹제기가 충분히 소명되었다면 넘어가는 게 합리적 토론의 방식이다하지만 요새는 일방적인 자기주장만을 쏟아내는 게 선거운동의 주요 전략으로 보이니 영 꼴 보기가 싫다지나친 네거티브는 정치에 대한 환멸감만 고조시킬 뿐이다요새 자칭 무슨 대단한 선거 전략가들이 하는 행태를 보면 그냥 꼼수밖에 보이지 않는다.

 

다만 영화 속 창대가 제안한 아이디어들은 지금 기준으로 봐도 그리 비윤리적이라거나 한 건 아니었다는 게 함정오히려 요새 선거판에서 오고가는 저열한 공작들이 훨씬 질적으로는 더 나빠 보인다상대를 향한 인신공격과 거짓공세노골적인 차별과 편 가르기 등등사람들의 눈을 돌리고거짓말은 하지 않되 효과적인 홍보를 하자는 창대의 주장은 오히려 품위가 있었다고 해야 하나.

 

 


 

 

 

민주주의는 발전하는가.

 

영화를 보면서 문득민주주의라는 게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발전하는 건지 의문이 들었다고무신과 밀가루를 살포하던 방식은 지역 개발 공약으로 이름만 바꾼 것 같고선거철만 되면 난무하는 지역감정 조장은 여전히 사라지지 않았는데여기에 온갖 종류의 갈라치지 계략이 더해지면서 더욱 심한 분열만 일어나는 것 같다.

 

흥미로운 건선거라는 과정이 늘 좀 더 나은 결과를 산출하는 자연선택” 과정과는 멀어 보인다는 점이다애초부터 인간사회에 자연선택이니 적자생존이니 하는 이론을 갖다 대는 게 무리였을 지도 모르겠다선거는 얼마든지 비열한 방법을 사용해서 이길 수도 있고사람의 가장 원초적인 탐욕을 자극하는 게 승리의 비결인 걸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우리가 신봉하는 민주주의라는 게 그렇게 한심한 것만은 아닐 것이다외려 문제는 제도를 이해하지 못한 채 방치하면서도 알아서 잘 돌아갈 거라고 믿고 있는 태평한 사람들일 것이다군주정이라면 책임을 군주에게 떠넘길 수 있지만민주주의는 말 그대로 시민들이 주인의식을 가지고 제대로 결정하지 않으면 그 책임도 오롯이 자신들이 뒤집어 써야 하는 것일 테니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