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고장난 거대기업

[도서] 고장난 거대기업

이영면,정란아,신태중,전채연 공저/좋은기업센터 기획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1. 요약      

 

     최근 들어 기업들이 일으키는 물의들이 방송과 언론에 자주 등장한다. 단지 상품의 제조, 판매, 홍보하는 과정에서 거짓정보를 제공하는 것만이 아니라, 소위 ‘을’들을 착취한 대가로 이익을 남기고, 각종 환경파괴를 일으키거나 한 지역의 원 주민들의 삶을 파괴시키기도 한다. 기업경영에도 윤리라는 개념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건 이런 기업들의 원죄 때문이다.

 

     이 책은 기업들이 일으키는 문제점들에 대해서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는 책이다. 과장되고 비윤리적인 광고, 비정상적인 구조의 노동방식을 강제함으로써 이익을 취하는 관행, 환경파괴, 부정직한 회계 관리로 인해 수많은 직원들과 투자자들에게 손해를 끼치는 행위 등 현대 사회에서 기업들이 일으키고 있는 다양한 문제들을 지적하고 있다.

 

 

2. 감상평    

 

     어느 순간부터인가 세상은 돈의 힘으로 굴어가게 되었다. 화폐란 단지 교환의 수단일 뿐인데, 수단이 목적 자체가 되어버렸으니 사회의 구조가 뒤틀려버린 셈이었고, 당연히 그 바닥이 제대로 굴러갈 리 없다. 시간이 갈수록 순기능 보다 역기능이 부각되었고, 겉으로는 번영하는 것처럼 보이나 실은 쇠락의 전조들이 나타나고 있다. 인류 역사상 어느 국가나 체제도 5백년 이상을 가지 못했다는 것을 생각해 본다면, 뭐 딱히 이상한 일도 아니지만.

 

     물론 이 책은 그렇게 현대 기업자본주의가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하지만 단순히 반(反) 기업정서를 드러내고 있다기보다는, 그런 문제점들 개선해야만 지속적인 공존과 번영이 가능할 것이라는 생각에 바탕을 둔 책이다. 세상은 이제 ‘오직 기업은 이익추구만을 위한 집단이니 도덕적인 잣대를 가져다 대는 것은 옳지 않다’는 전근대적인 사고방식을 극복하지 못하면 더 이상 성공할 수 없는 시대가 되어가고 있으니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해야 할까(물론 최근 남양유업 사태 등을 통해 알게 된 것처럼 여전히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이익추구를 기본으로 한다는 기업들에게 거의 무제한적 자유가 보장되어야 한다는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 종종 주장하는 이율배반적인 논리가 있다. 그렇게 제멋대로 기업 경영을 하다가 위기에 처하면, 공적자금을 투입해서라도 기업들을 살려내야 한다는 것이다. 이쯤 되면 거의 기업을 위해 존재하는 나라가 되는 셈이다. 과연 기업이 시민을 보호해야 하는가, 아니면 시민이 기업을 보호해야 하는가. 한 사회의 기본은 시민이고, 기업도 그런 시민들이 구성해 내는 인위적인 집단일 뿐이다. 중요한 건 사람이고, 기업보단 사람이 우선순위의 상위에 있는 사회가 제대로 된 사회다.

 

 

     책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쓰인 듯, 내용들을 쉽게 풀어 설명하는 데 노력하고 있어서 그리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었다. 청소년들에게 경제교육을 할 때 보조자료로 사용되면 좋을 것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