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곁에 없어도 함께할 거야

[도서] 곁에 없어도 함께할 거야

헤더 맥매너미 저/백지선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표지만 봐도 가슴이 뭉클해진다.

공공장소였기에 하염없이 흘러나오는 눈물을 삭히며 책장을 넘겼다.

나는 엄마이기에 떠난 그녀와 남겨진 소중한 아이를 보며 먹먹한 가슴을 잠재울 수가 없었다. 서평을 쓰는 지금도 눈물이 나고

여운이 남는다.

이 책이 독자들 곁에 오고 바로 하늘나라로 가신 저자분의 명복을 빌고 남은 가족분들도 건강하고 행복하시기를 바란다.


사람은 소중한 것을 잃어야 그 소중함을 안다.

그것은 인간이라면 정말 어쩔 수 없는 가장 심각한 아킬레스건인지도 모른다.

아마 법륜스님께서 말씀하긴 걸로 기억난다.

" 남의 아픔을 보고 자신의 행복을 찾지 말라" 고...근데 난 그걸 실천하지 못했다.

저자분이 사랑하는 가족분들 소중한 아이를 남기고 천국으로 가면서 남긴 글. 생각 ,사진, 그녀의 삶을 보고,

난 그래도 건강하게 살아있어서 다행이다 ㅠ. 나에게 두 어린 아이를 보살필 수있는 건강한 몸을 주셔서 감사하다는 생각을 해 버렸다.


휴가차 부산을 내려가는 열차 안에서  이 책을 다 읽었다.

가족석 티켓을 끊고 열차를 타서 4식구가 마주보며 갈 수 있었다. 

어린 딸과 아들은 나를 마주보며 앉아 있었는데 책을 읽다가

큰 아이를 보고 책을 읽다가 작은 아이를 보고 그냥 우리 모두가 숨쉬고 있음에 내가 엄마라는 자리에서 이탈하지 않고

잘 안착해 있음조차 또 감사하게 되었다.


암이란 진단을 받으면 얼마나 무서울까

내가 이 세상을 떠날 날을 알면서 살아간다는 건 어떤 기분일까

저자분이 엄마로서 딸에게 미래까지 예측하며 남겨주신 카드 각각의 내용은 정말 눈물 없이는 볼 수 없었다.

자식이  커가는 모습을 지켜 볼 수 있다는 것

그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육아에 지친 엄마들에게 꼭 이 책을 읽어보라고 말씀 드리고 싶다.


암선고를 받고도  침착하고 담담하게 두려움을 삭히며 자식을 위해 남은 삶을 소중하게 보내는 저자분이 존경스러웠다.

암환자를 가족으로 두신분 들에게도 이 책을 추천해드리고 싶다.

저자분이 암환자에게 주어야 할 것은 " 비판이 섞이지 않은 무조건 적인 지지" 라고 했다.

 

짧은 책 한권으로 그녀의 마음을 다 담아낼 순 없었을 것이다.

분명 힘들고 괴롭고 두렵고 속상했을 그녀의 감정

암환자이자 네 살 어린딸 아이의 엄마로서 그녀가 오랫동안 가족과 함께 할 수 없다는 사실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풀어냈는지

그 복잡한 마음에 조금이나마  감정이입을 할 수 있고 공감할 수 있는 책이었다.


지금 내 삶에 만족스럽지 못한가

차라리 세상을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가

우리가 건강하게 숨쉬는 것 만으로도 우리는 사실 세상 모든것을 지니고 있는 축복받은 사람이다

자꾸 눈물이 나서 그녀의 글을 읽다가 멈추게 되었다.


" 내가 있고 싶은 것은 네가 있는 이 세상 뿐 "  =>P 211


네 살 브리아나는 죽는 날까지 자신의 삶을 내려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며 감사했던 엄마를

자랑스러워 할 것이다.

나중에 브리아나가 커서 엄마가 남겨주신 편지들을 읽고 그 때 엄마는 멋졌다고 인터뷰 할 모습을 머릿속에 그려본다.

천국에서 브리아나가 커가는 모습을 그녀가 잘 지켜봐주었으면 좋겠다


삶에서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나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방향을 못잡겠다면

이 책을 통해 조금이나마 그 길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우리이게 무난하고 평범하게 아무 일도 안 일어나는 고요한 삶은 가장 큰 축복이다.

우리는 모두 시한분 인생을 살고있다.

짧은 인생 화내지 말고 너무 욕심부리지 말고 가치있게 살도록 노력해야겠다.


사진 속 그녀의 모습은 암환자라는 걸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밝고 아름다웠고 진정한 엄마의 모슴이었다.

브리아나야....엄마가 남겨주신 소중한 마음을 항상 느끼며 건강하게 자라길 바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