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고양이가 중국사의 주인공이라면 1

[도서] 고양이가 중국사의 주인공이라면 1

페이즈(肥志) 저/하은지 역/송은진 감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리나라의 중국에 대한 감정은 복잡하다. 역사적으로나 현실적으로 모든 분야에서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기 때문이다. 지금은 호감보다 비호감적인 면이 더 부각되어 있고, 실제로 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중국이 가진 저력 때문에 부정적인 이미지가 많이 가려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00년대 중반만 하더라도 중국 내 소수 민족들이 들고 일어나면서 큰 변화가 일어날 것이란 전망도 있었는데, 오히려 중국의 중앙 핵심 권력이 더 막강해지면서, 세계를 향한 야욕이 일대일로라는 정책을 통해 오히려 더 굳건한 제국주의의 방향으로 노선을 잡은 것 같아 우려스럽다. 미우나 고우나 우리는 중국에 대해 더 잘 알고 그들과 어떻게 하면 갈등을 최소화하면서 발전적인 관계를 형성해 나가야 할 지 고민해야 될 형편이다. 외교와 정치의 최전선이 아닌 입장에 있는 일반인의 입장에서는 그들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기본 지식 정도는 갖추고 있어야 중국의 영향력이 더 강해질 미래를 대비하는 데 나라에나 개인적으로 조금이라도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이럴 때 출간된 버니온더문 출판사의 고양이가 중국사의 주인공이라면은 시의적절한 기획이라 할 수 있다. 방대한 중국의 역사를 핵심적인 내용 위주로 맥을 짚어가면서 학습할 수 있는 책이기 때문이다. 역사책과 캐릭터북을 조합해놓은 듯한 편집으로, 특히 고양이 캐릭터들을 등장시켜, 어렵고 거리감 느껴지는 중국 역사를 친근한 분위기로 접근시킨다는 점에서 이 책은 주목할 만하다. 추가 설명이 필요한 부분은 편집자의 말코너를 통해 보완하고 있고, ‘부록에서 인물이나 개념에 대한 정보를 보충하고 있다.

 

 

 

 

우리나라 단군신화처럼 중국에도 토템 기반(황제)의 부족과 농경 부족(염제), 또 사냥이나 전투를 통해 생존을 이어간 부족(치우) 등이 주요 세력을 이루면서 본격적인 역사가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이른바 상고시대의 3대 우두머리(황제,염제,치우)라 표현할 수 있다. 결국 황제가 모두 평정하고 3대 부족이 화합하면서 이 셋이 중화 민족의 선조가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우리에게 낯익은 표현인 삼황오제가 등장한다. 국가 형성의 기본 조건은 이 삼황오제의 시대에 갖추어졌다고 볼 수 있다. 이후의 역사는 세계사의 일반적인 흐름과 비슷하다. 농경문화를 기반으로 형편이 나아지자 평등했던 부족들의 관계는 깨지고 왕조가 세워졌다, 그리고 반복되는 권력다툼이 기본 틀이다.

 

같은 동아시아권에 속한 나라로서 협력적 동반자로 나아가야 하는 대상인 중국, 또 한국전쟁 이후 우리나라에 가장 큰 영향을 끼쳤고, 지금도 상당 부분 의존할 수밖에 없는 미국. 우리는 이 두 나라 사이에서 어느 한쪽으로 치우칠 수 없는 어려운 외교적 과제를 여전히, 어쩌면 반영구적으로 안고 가야할 운명이다. 이럴 때일수록 과거를 통해 교훈을 얻고 미래를 위한 전략을 현명하게 수립해야 한다. 우리나라 외의 세계 역사를 가까이 하고 지식을 습득해나간다는 것은 바로 이런 국력을 증진시키는데 알게 모르게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모두 인식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고양이가중국사의주인공이라면, #버니온더문, #페이즈, #하은지, #고대중국사, #고양이배우, #중국역사극, #이십사사, #문화충전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