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질투 애벌레

[도서] 질투 애벌레

정은경 글/하일권 그림/최혜영 감수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아르's Review

네 살 터울의 동생에게 모든 관심은 물론 동생이 잘못했어도 내가 되려 혼나는 상황 속에 빠져 있을 때면 초등학교 저학년의 나는 당시 부모님이 나만 미워한다, 라는 생각에 사로잡혀 서글픔에 엉엉 울었던 기억이 난다. 심지어 나는 어디서 주워다 온 아이인가보다, 라는 헛된 망상에도 사로잡혀 어느 날 갑자기 내 앞에 나타날 친부모님과의 재회를 상상해보기도 했으니, 어린 나이지만 이 상황에 있던 나는 꽤나 가슴앓이를 하긴 한 모양이다.

이 책의 주인공인 혜라 역시도 나와 비슷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 동생이 생기면 좋겠어요, 라고 생각했단 바람이 현실이 된 순간, 내가 아닌 동생에게 모든 초점이 맞춰지게 되고 이전에는 오롯이 나의 것이던 부모님의 사랑이 동생에게만 집중되는 듯한 모습을 보며 혜라의 마음 속에는 질투라는 애벌레가 꿈틀거리기 시작한다.

누나라는 이유만으로 양보해야지라는 이야기만 하는 부모님을 보면서 혜라는 이 모든 것이 동생 진수 때문인 것만 같아 갓난아이처럼 어리광을 부리기도 하고 울며 떼를 쓰는 모습이 보여지게 된다. 이른바 질투 애벌레의 활동이 시작된 것이다.

점점 어리광이 심해지는 혜라를 다독여주는 것은 바로 엄마의 포옹과 대화였는데, 그 동안 서운했을 혜라에게 진수만을 사랑하기에 그러는 것이 아니라 진수는 현재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기에 부모님이 보살피고 있는 것이며 혜라가 어렸을 때도 부모님이 똑같이 그렇게 돌봐줬다는 것을 사진 앨범을 보여주며 알려주고 있다. 그러니까 혜라 스스로 부모님의 사랑이 진수에게만 왜곡되어 있다는 것이 아닌 동일하다는 것을 인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그렇게 부모님의 사랑을 다시금 확인한 혜라는 동생을 안고서 활짝 웃고 있다. 질투 애벌레가 탈피하여 동생을 사랑하는 나비로 재탄생 한 것이다.

둘째가 태어나면 첫째가 받는 스트레스가 급증하게 된다고 한다. 어느 새 두번째로 밀려난 듯한 자신의 자리를 채워주는 것은 부모님의 다정한 사랑뿐일 것이다. 둘째가 태어날 모든 첫째들에게, 그들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에 대해서 알려줄 수 있는 따스한 이야기였다.

아르's 추천목록

 

얄미운 내 동생 / 이주혜저

 

독서 기간 : 2014.11.26

by 아르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