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쓸개 세트

[도서] 쓸개 세트

강형규 글,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아르's Review

 

 

 


 <쓸개>라는 제목을 보면서 대체 무엇에 대해 이야기하려는 만화인가, 라는 생각에 고개를 갸웃거렸다. 그림에서 풍기는 것은 무언가 강렬한 남성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는 이 이야기가 이미 영화화 확정되었다는 띠지의 문구를 보면서 어떤 내용이기에 이미 스크린으로 만들어질 준비까지 되어 있는 것일까, 라는 생각에 반신반의의 마음으로 페이지를 넘기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만화에 대해서는 거의 본적이 없었기에 다른 것과 비교해서 이야기할 수 없지만 <쓸개>를 보고 난 후의 느낌은 생생함이 고스란히 전달된다는 것과 탄탄한 이야기에 다른 곳 눈 돌릴 틈 없이 3권의 이야기를 한 시간이 조금 넘는 시간만에 완독했다. 그러니까 한 줄로 정리하자면 올해 읽었던 만화 중에서 가장 인상깊은 만화였는데 읽고나서 과연 이것이 영상으로는 어떻게 보여질지가 무척이나 기다려진다

 

 세상은 이 남자가 존재하는 지도 모른다. 무적자인 그의 이름은 '쓸개'이며 조선족인 엄마의 고향에서는 아이의 이름을 부모의 신체 부위 중 하나로 정하는 풍습때문에 그는 쓸개가 되었다. 장이 있어야만 존재 가치가 있는 쓸개는 그의 장기의 습성처럼 세상에 드러나지 않는 삶을 살고 있다. 밖의 삶에 대한 동경을 가지고는 있지만 그가 있는 가게 문 밖을 나서는 순간 죽음이 도래할 것이라는 양아버지의 경고에 그는 조용히 그 곳을 지키고 있다

 그러다 아버지의 죽음이 임박해왔을 즈음 이복동생인 희재가 등장하게 되고 그의 아버지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쓸개의 어머니는 물론 그들이 숨기며 살아야만 했던 금 370kg의 존재를 알게되면서 그 금과 함께 세상 밖으로이 첫걸음을 떼려 하고 있다

 그의 어머니가 그런 것처럼 종로로 향해 금을 처분하려 하지만 그곳에서 그는 수상한 기운을 감지하게 된다. 책을 통해서 마주했던 세상은 그가 알고 있던 것보다도 복잡다단했으며 평이하지 않던 그의 첫걸음을 그의 삶은 이전과는 전혀 판이한 모습으로 전해주고 있다. 그저 금을 처분하려 했던 그의 바람이 쉬이 펼쳐지지 않게 되면서 그는 장차식을 통해 김실장을 마주하게 되고 그 안에서 세실리아라는 거대 기업의 움직임을 마주하게 된다

 어머니의 행적을 쫓는 과정 속에서 밝혀지는 이야기들은 점점 더 방대하게 연결되어 쓸개의 앞에 나타나게 된다. 그의 친부인 길학수와 옥희철 간의 사건은 물론 금을 향한 인간들의 욕망이 한대 묶여 전개되는 이야기는 앞으로 이 이야기의 끝이 어디로 향하게 될지에 대한 두근거림으로 페이지를 넘기게 한다

 

 3권을 펼치면서 마지막 The End를 먼저 확인하며 이 이야기가 결말이 있구나, 라는 안도감과 그렇다면 이 한 권을 읽고 나면 더 이상의 이야기는 없다는 아쉬움이라는 양가의 마음을 안고 읽어 내려가는 그 속에 인간의 심리를 교묘하게 이용하는 쓸개의 모습은 짜릿한 쾌감을 전해준다. 그가 남긴 마지막 편지와 다시 시작된다는 이 이야기가 어디서 다시 시작될지, 그 이후의 행방을 그려보며 즐거움 가득했던 시간이었다.  

 

아르's 추천목록

 

통 1~4 / 오영석저


 

독서 기간 : 2014.12.27

by 아르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언강이숨트는새벽

    슈퍼 울트라급으로 등장해 힘을 발휘할 거라 예상했던 주인공이 몸집만 키우고 막상 현실과 번번히 부딪히는 순간 아..놔! 젠장!! 하던 안타까움..마지막 지하 움막집과 어긋나는 전개와 그 아버지의 엔딩..인간에게 왜 쓸개가 있나...깨닫게 했어요..담즙이 나와야..정신을 차리거든요..씁쓸한 입맛..현실을 입맛..쓴침이라도 되새겨야..겨우 좀 아는 거라고..잠깐 생각 했더라는..감사히 되새기고 가요..예전에 즐겁게 본 생각.. 새해 복 많이..북많이..받으시길 바랍니다~^^

    2015.01.01 03:53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