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2016 기분파 제과제빵 기능사 필기

[도서] 2016 기분파 제과제빵 기능사 필기

㈜에듀웨이 R&D 연구소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아르's Review

 


 

 어릴적부터 빵집 딸래미로 살아왔던 나로서는 빵을 만들기 위해 반죽하고 그 반죽을 키워고 오븐에 굽는 이 일련의 과정이 눈앞에 선하게 그려진다. 그저 식빵을 만져보는 것만으로도 오늘 갓구운 식빵인지 아닌지를 손의 감각으로 먼저 알수 있었던 나로서는 내가 먹을 케익을 혼자 만들어 먹는 것이 유년시절의 나날이었는데 어언 십여년이 지나 이 제과제빵의 책을 붙잡고 보고 있으니 아버지 역시 피식 웃음을 지으신다. 당신이 왔던 수십년의 길을 딸이 호기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마냥 신기하신 모양이다.  

 

 

지금 당장에야 이 길을 가겠다, 라는 것은 아니지만 언젠가는 작은 북카페를 운영해보는 것도 좋겠다, 라는 생각을 하고 있기에 먼 훗날을 도모하며 이 책을 마주하고 있는데 언제나 실기 시험이 그러하든, 책의 초반에는 앞으로의 공부 방향이 어디로 향하게 될지를 알려주고 있고 생각보다 광범위한 책의 내용에 만만치는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생물시간에 배웠었던 내용들에 대해서 다시금 마주하게 되면서 오래전의 기억이지만 더듬더듬하며 내용들을 하나하나 채워가본다. 제과제빵 기능사에 이러한 내용들도 필요했다니. 그야말로 근본부터 하나하나 배워가는구나 싶다. 

그저 빵의 간을 맞추기 위해 들어가는 소금의 역할이 빵의 껍질 색깔을 결정하기도 하고 발효에도 꼭 필요한 것이라고 한다. 달걀이 들어가지 않는 빵은 있어도 소금이 들어가지 않는 빵이 없는 것은 바로 이 이유 때문일 것이다.

언제나 당신의 감으로 오븐을 보시던 아버지의 머릿속에는 빵이 알맞게 익어가는 모습에 대한 모든 것이 담겨 있었을 것이다. 굽기 손실이나 굽기 손실음이라는 그 모든 내용들을 계산하고 생각해야한다는 것이 생각보다 이 모든 일련의 과정이 쉽지 않음을 또 다시 배우게 된다.

그렇게 한 권의 각각 단원들을 지나고 나면 상시 대비 모의고사를 마주할 수 있다. 이전의 배웠던 내용들을 복습하면서도 또 새로운 문제들에 대해서는 해설을 통해서 다시금 놓쳤던 것들을 정리할 수 있는데 묵직하기는 하지만 이 한 권이면 실기를 정리할 수 있다는 생각에 틈틈이 이 책으로 공부를 해볼 생각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