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싫어!

[도서] 싫어!

소중애 글그림/최혜영 감수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아르's Review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지만, 나는 동물들을 별 거리낌 없이 좋아하기에 어렸을 때부터 고양이든, 강아지든 함께 해왔던 것 같다. 한 집에서 함께 지내는 것에 대해서 별 다른 반대 없이 허락해주셨던 부모님 덕분에 지금까지도 같이 지내고 있는 것일 텐데 시간 날 때마다 강아지와 같이 산책을 나가보면 강아지를 보고 귀여워라고 하는 아이와 무서워라고 하는 아이, 때론 아무런 관심도 없이 스쳐지나 가는 아이들을 보면서 나는 어떻게 동물과의 만남에 대해서 별 다른 두려움 없이 그저 좋아하게 되었을까, 라는 생각들을 하게 된다.


<싫어!>라는 책은 한 아이에게 특별한 의미로 남게 된 강아지와의 만남을 그리고 있다. 어느 날 길에서 만난 강아지는 아이를 계속 따라오게 되는데 자신의 강아지가 아닐뿐더러 별다른 관심이 없는 그 강아지가 자신을 따라 오는 것이 탐탁지 않은 아이는 계속해서 싫어!’ 라고 외치고 있다.



그 모습을 본 어른들은 동물을 사랑해야 한다, 라고 이야기하고 있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아이는 그저 눈물만 글썽일 뿐이다.

 



 그렇게 집까지 따라 온 강아지의 주인을 찾아주자는 명분으로 시작된 동거는 강아지에게 똘똘이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예쁜 밥그릇을 주기도 옷도 입혀 주면서 아이는 점차 마음의 문을 열게 된다. 그러한 마음을 알아 차렸는지 똘똘이도 꼬리를 살랑이며 아이와의 시간을 행복하게 보내고 있다.


지금은 비록 하늘나라로 보낸 똘똘이지만 아이와 함께 하는 동안 똘똘이는 물론 아이도 역시 따스한 나날들을 보냈기에 그들의 마음 속에서만큼은 영원히 같이 하게 되지 않을까. 아이가 똘똘이에게 마음을 열었던 것처럼 똘똘이 역시도 아이에게 마음을 열어 함께하는 모습을 보노라면 지긋이 입가에 미소가 떠오르게 된다. 서로에게 마음을 열어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축복인지에 대해, 많은 아이들이 알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아르's 추천목록

 

동물들은 언제나 행복할까요 / 앙드레 엘레저


 

 

독서 기간 : 2015.01.20

by 아르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