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음 담은 글씨

[도서] 마음 담은 글씨

박병철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아르's Review

 

 

 

 

 언제인가부터 예쁜 글자들이 눈에 들에오곤 한다. '캘리그라피'라는 단어가 어색하지 않은 요즘, 나도 예쁘게 글씨를 써보고 싶다는 생각이 스치곤 하지만 워낙 악필인터라 늘 그것은 내가 가질 수 없는 세상일 것만 같았다.

 글씨는 말과 같습니다.
 
따스한 말 한 마디가 용서와 위로, 희망과 기쁨을 선사합니다
.
 
말로 못하는 것들, 다 전달할 수 없는 감정을 글씨로 대신할 수도 있습니다
.
 
글씨는 표정을 담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깊숙한 곳 마음의 말들을 전달할 수 있습니다. -본문

  <마음 담은 글씨>는 캘러그라피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나 배우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가이드북인데, 글씨를 잘써야만 아름다운 작품이 아니라 그 안의 정성을 담은 글씨라면 그 무엇이든 작품이 될 수 있다는 저자의 따스한 이야기에 조심스레 책을 펼쳐 읽어보기 시작했다.

 어린아이의 삐뚤빼뚤한 글씨가 웃음을 만들고, 어르신의 꾸불꾸불한 글씨가 가슴 저미게 하고 눈물을 만듭니다. 
 
이렇듯 순수한 글씨가 '좋은 글씨'라 생각합니다. -본문

 그저 글씨의 모양을 예쁘게만 쓰는 것이 캘리그라프의 전부라 생각했던 내게 저자는 그저 글씨가 전부가 아닌 점 하나, 획 하나의 위치를 생각하는 것 뿐만 아니라 지금 쓰고자 하는 글자가 담고 있는 의미를 생각하며 완성해 나가는 것을 보며 아름다운 글자가 그저 탄생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펜이나 붓 등 익히 알고 있는 도구에서부터 나뭇가지나 면봉 등 다양한 것들이 캘리그라피의 도구가 될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날쌘 힘이 느껴지는 마커펜으로의 글씨를 꼭 한번 써보고 싶은 생각이 든다.

 그날 그날의 기분에 따라 일기를 쓰듯 한 줄의 이야기를 써 본다든가 쓰고자 하는 글자를 다양한 글꼴로 필채를 연습해가며 스케치하듯 글을 써 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그저 글자가 아닌 그 안에는 풍성한 이야기가 담긴 한 줄의 멋글씨가 완성되어 간다.  

 하루하루 조금씩 연습해서 마음이 담긴 글을 누군가에든 써 전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한 글자 한 글자 세심하게 그린 글자가 절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느낌이다. 

 

아르's 추천목록

 

캘리그라피 쉽게 배우기 / 박효지저


 

 

독서 기간 : 2015.04.27


by 아르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