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구글보다 요리였어

[도서] 구글보다 요리였어

안주원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아르's Review

 

 

 주변의 지인들을 보면 그들과 같은 재능이 있다면 혹은 그들이 몸담고 있는 직장이 있다면 부러울 것이 없겠다, 라는 생각을 종종 하곤 한다. 그것이 10대였을때는 성적표였을 것이고 20대 초반에는 대학의 이름이었겠지만 30대가 된 지금은 직장이자 그들이 만들어가는 하나의 가족의 모습일 것이다. 그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나와는 다른, 내가 가지지 못한 것들을 가진 그들이지만 늘 무언가에 쫓기며 아등바등 하며 지내는 모습을 보면 왜 그들은 아직도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을까, 라고만 생각하고 있었다. 

 

아마 내가 이 책의 주인공인 저자를 만났더라면 똑같은 말을 했을 것이다. 지금 있는 그 곳이 천국이니 그냥 그 곳에 있으라고 말이다. 누구나 부러워하고 있는, 심지어 어느 나라를 가든 입국 심사대에서 '구글'에 근무한다, 라는 말 한마디면 프리패스처럼 통과할 수 있는 그 곳에 있는 그녀는 돌연 자신이 있는 곳이 과연 맞는 것일까? 라는 의구심을 품게 된다.

 

 대리로 승진이 되었다. 당연히 좋았다. 당연히 신났다.
 
그런게 말이지. 무언가 찝찝했다. 무언가 허무했다
.
 
별로 노력을 하지 않아도 상관없이 칭찬을 받으니, 죄책감과 함께 일에 대한 괴리감이 점점 커져갔다. 그러면서 입사 최종 면접에서 톰이 물어봤던 질문이 생각났다. 왜 구글에 입사하고 싶은지. 그리고 내가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대답을 하지 못했던 기억도 되살아났다. IT에 관심도 없는 주제에 있는 척하며 회사 이름과 복지만 보고 들어오려던 자에 대한 경고였던 걸까. -본문

 

 미국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사그라들게 되면서 그녀는 자신이 현재 놓여 있는 위치 속에서 일렁이게 된다. 이곳이 맞는 것일까? 라는 질문을 다시 하게 되던 그녀는 요리 학원에 등록하게 되면서 그 안에서는 그 어떠한 공통점도 없는 이들이 밀가루를 만지면서 그 안에서 요리를 하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며 즐거움에 빠져 있게 된다. 문화 센터라는 작은 공간에서 파릇파릇한 새싹이 돋아나듯이 세상의 모든 싱그러움을 담아 다시 태어나고 있는 듯한 그녀의 모습을 보면서 이전과는 다른 모습에 나는 무슨 일에 이토록 빠져 해본 적이 있는가, 라는 질문을 던져보게 된다.

 

 내일이면 이제 본격적으로 누나의 꿈을 향한 긴 여정의 첫발을 내딛는구나. 차근차근 계획을 세워서 준비한 만큼 이번 여행이 누나 개인적으로 많은 도움이 되고 행복한 미래를 위한 방향성을 제시해줄 거라 생각해.
 
요새 누나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몸에 꼭 맞는 옷을 입고 있는 느낌이 들어. 예전에 회사 다닐 때의 누난 바쁘고 화려해 보이는 겉모습과는 달리 '진정한 행복'을 찾지 못한 느낌이었거든. -본문

 

 그렇게 그녀는 모든 이들이 꿈꾸어 오던 구글을 벗어나 새로운 세상으로 도약하기 위해 발을 내딛고 있다. 너무도 안정적이면서도 탄탄대로였던 그 길을 뒤안길로 만들어 버리고 앞으로 어떠한 일이 펼쳐질지도 모를 그 길을 가려하는 그녀를 보면서 대단하다, 라는 생각과 함께 과연 나는 그녀처럼 모든 것을 버리고 다시 시작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도 던져보게 된다. 늘 입버릇 처럼 난 그렇게 할 수 있어, 라고 말하곤 했지만 실제 그 모습을 실행하는 이를 보며 나의 다짐이 진심이었을까, 라는 의구심이 들 정도로 그녀의 모습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앞으로 나아가고 있었다.

 

 다양한 도시를 돌며 그 곳의 먹거리를 맛보며 그녀는 이제 컴퓨터를 마주보던 모습이 아닌 조리복을 입고서는 주방에 서 있는 모습이 더욱 익숙한 모습으로 변모하게 된다. 요리를 할 때 가장 순수한 자신의 모습으로 돌아간다고 말하며 웃는 그녀의 모습을 그려보는 것만으로도 이 안의 도전이 얼마나 아름다운 것이었는지 새삼 느낄 수 있는데, 여전히 모니터 앞에서 종종 거리고 있는 나에게 하나의 카타르시스를 전해주는 시간이었다.  

 

 

아르's 추천목록


위대한 시작 / 고도원저

 

 

 

독서 기간 : 2015.05.30

by 아르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