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도 소중한 하루

[도서] 오늘도 소중한 하루

홍승찬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아르's Review

 

 

 한동안 책을 읽는 것도 버겁던 즈음, 평상시에는 책이 없으면 불안하기만 했었으나 희한하게도 나름의 슬럼프에 빠진 것인지 책이 쌓여 있어도 손도 대고 싶지 않았던 때가 있었다. 무엇을 위해 이토록 아등바등 책을 읽고 있는 것인지 이유도 모른 채 허덕이는 게 싫어서 멀리하기만 하던 그때, 그저 표지의 곰을 보면서 평온해 보이는 그들의 모습에 다시 한번 읽어볼까? 라는 생각에 책을 펼치기 시작했다.  

 

 

 
 
내가 있어야 남이 있다는 생각도 잠시, 그들을 바라보는 눈을 쫓아 가다보니 어느 새 나는 사라지고 없었다. 나라는 존재가 없이 서 있는 나는 텅 비어버린 상태였고 그렇게 멀대처럼 서 있는 나는 이리저리 휘둘리고만 있는 듯 했다. 지금의 내가 이런 것은 나 조차도 혼자 서 있지 못하기 때문이구나, 라는 생각을 스쳐 해본다.
 


 
 
언젠가부터 나중에 나의 결혼식은 아무도 오지 않는 텅빈 객석만이 남아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했었다. 친근하게 누군가에게 먼저 연락을 하거나 안부를 묻지도, 그것이 문제라는 것을 알면서도 늘 숨어 살다시피 하는 나로서는 점점 줄어드는 인간관계의 틀 안에서 고민에 빠지곤 했었다. 그러다 이 책의 이야기를 보고 나서 다시금 마음을 추스려 본다. 내 인생의 행복과 기쁨, 슬픔을 함께 나눌 사람의 숫자가 그 무에 그리 중요하겠냐고 말이다. 그들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것임에도 나는 여전히 수에만 연연하고 있었구나하며 스스로를 다독여본다.

 

모든 것이 변하기에 세상에 의미가 있음에도 나는 여전히 지금에만 머물러 하려했던 것은 아닐까. 마음은 저 멀리를 내다보며 몸은 여기에 뿌리를 내리고서는 아등바등하고만 있었으니 말이다.

 

 매 페이지마다 짧은 단락의 이야기들이 편안하게 전해지고 있다. 너무 많은 것들을 생각하고 바라봐야하는 것이 아닌 그저 스쳐지나가듯 흘러가는 이야기들이 편하게 전해지고 그래서 오랜만에 한번에 읽어내려갔던 책이었다.

 

 

 

 

아르's 추천목록

 

세상이 조용하다고 생각한 한 소녀가 있었다.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아 원래 그런 세상이라고 생각한 소녀는 나중에야 자신만이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텔레비전 소리 볼륨을 아무리 올려도 아무런 반응도 없는 소녀를 보고 엄마는 절망한다. 그제야 소녀는 자신이 남들과 다르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아름다운 소리를 듣고 싶었던 소녀는 자신 대신 소리를 들어줄 귀가 큰 토끼 ‘베니’를 그리기 시작한다. 이 이야기는 자신이 만들어낸 토끼 ‘베니’와 함께 언제나 웃음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한 소녀에 대한 희망과 그림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녀가 잘할 수 있는 일은 그림을 그리는 일뿐이었다. 그녀는 들리지 않아도 그림은 그릴 수 있으니까 2008년부터 ‘싸이월드’에서 스킨작가로 자신의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그렇게 조금씩 자신의 그림을 알리고 유명해지기도 한 그녀는 자신 대신 많은 일을 해주는 토끼 ‘베니’에게 감사해하며 유쾌하게 살아간다. 그렇지만 몇 년 전, 그녀는 ‘망막색소변성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유전적 병인 이 병은 점점 시야가 좁아지는 병으로 결국에는 아예 보이지 않게 되며 아직까지 치료법도 없다고 한다. 세상과 사람들과의 관계를 조금씩 맺어가던 그녀는 이제 자신이 혼자서 할 수 있는 일들이 점점 사라지게 된다는 것에 슬퍼하지만 그 안에서 다시 희망을 찾는다.

언제나 유쾌하고 웃음을 잃지 않는 그녀는 매일매일 하고 싶은 일이 너무 많아서 행복하다고 한다. 그리고 그림을 그릴 수 있을 때까지 최대한 많은 그림을 그리고 싶다고 한다. 빛이 완전히 사라져도 그녀는 계속 그림을 그릴 것이다. 보이지 않아도 마음으로 그녀는 그림을 그려나갈 것이다.

[알라딘 제공]

 

 

 

 

 

독서 기간 : 2015.05.30

by 아르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