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들러 심리학 용기 세트

[도서] 아들러 심리학 용기 세트

기시미 이치로 저/김현정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p align="right">&nbsp;</p>

<div align="left">




<table class="__se_tbl_review"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tbody><tr><td style="WIDTH: 547px; FONT-FAMILY: 돋움, Dotum; BACKGROUND: rgb(67,45,36); HEIGHT: 19px; FONT-SIZE: 0px; VERTICAL-ALIGN: top" class="se2_editarea">

<p align="left"><span style="LINE-HEIGHT: 21px; FONT-FAMILY: '맑은 고딕'; COLOR: rgb(255,255,255); FONT-SIZE: 19px"><strong>아르</strong></span><span style="LINE-HEIGHT: 21px; FONT-FAMILY: '맑은 고딕'; COLOR: rgb(255,255,255); FONT-SIZE: 19px" lang="EN-US"><strong>'s Review</strong></span></p></td></tr></tbody></table></div>

<p style="FONT-FAMILY: 돋움, Dotum; FONT-SIZE: 9pt" align="right">&nbsp;</p>

<div align="left">




<table class="__se_tbl_review"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tbody><tr><td style="WIDTH: 545px; FONT-FAMILY: 돋움, Dotum; HEIGHT: 1071px; FONT-SIZE: 9pt; VERTICAL-ALIGN: top" class="se2_editarea pcol2 m-tcol-c">

<p style="TEXT-ALIGN: center; COLOR: rgb(132,41,1)" align="center"><img id="se_object_1442912416546" src="http://blogfiles.naver.net/20150922_66/pig1126611_1442911137541XTBkK_JPEG/33.JPG" class="__se_object" s_type="attachment" s_subtype="photo" style="WIDTH: 390px; HEIGHT: 556px; rheight: 556px; rwidth: 390px" width="390" height="556" imgqe="true" jsonvalue="%7B%7D" rwidth="390px" rheight="556px"></p>

<div style="COLOR: rgb(132,41,1)" align="center"><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2"></font></font><font size="2"><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 face="굴림"></font></font></font><font size="2"><font face="맑은 고딕"></font></font></div>

<p style="LINE-HEIGHT: 1.8; MARGIN: 0cm 0cm 0pt" class="MsoNormal"><font size="2"><font face="맑은 고딕"><span lang="EN-US"></span></font></font></p><font size="2"><font face="맑은 고딕"></font></font><font size="2"><font face="맑은 고딕"><span lang="EN-US">

<p style="LINE-HEIGHT: 1.8; TEXT-INDENT: 10pt; MARGIN: 0cm 0cm 10pt; mso-char-indent-count: 1.0" class="MsoNormal"><font size="3" face="굴림"></font></p>

<p style="LINE-HEIGHT: 1.8; MARGIN: 0cm 0cm 10pt" class="MsoNormal"><span style="LINE-HEIGHT: 1.8"></span></p>

<p style="LINE-HEIGHT: 1.8; MARGIN: 0cm 0cm 10pt" class="MsoNormal"><span style="mso-spacerun: yes">&nbsp;</span><font size="3" face="굴림">&nbsp;</font><span style="mso-spacerun: yes">&nbsp;</span></p><span lang="EN-US"><span style="mso-spacerun: yes">

<p style="LINE-HEIGHT: 1.8; TEXT-INDENT: 10pt; MARGIN: 0cm 0cm 10pt; mso-char-indent-count: 1.0" class="MsoNormal"><span lang="EN-US">&lt;</span>엄마를 위한 미움 받을 용기<span lang="EN-US">&gt;</span>이어 펼친 이<span lang="EN-US"> &lt;</span>아버지를 위한 상처받을 용기<span lang="EN-US">&gt;</span>는 이전 책의 시리즈와 같은 느낌이라 생각했다<span lang="EN-US">. </span>아이를 바라보는 엄마의 모습에 대해 그리고 있는 것이 보낸 <span lang="EN-US">&lt;</span>엄마를 위한 미움 받을 용기<span lang="EN-US">&gt;</span>라면<span lang="EN-US"> &lt;</span>아버지를 위한 상처받을 용기<span lang="EN-US">&gt;</span>는 아버지가 바라보는 아이에 대한 이야기라고만 생각했다<span lang="EN-US">. </span>그렇게 믿고 있었기 때문인지<span lang="EN-US">, </span>꽤나 가벼운 마음으로<span lang="EN-US">, </span>아버지의 심리에 대해서<span lang="EN-US">, </span>과연 아버지가 된다는 것은 어떠한 것인지에 대해 배워보자는 심산으로 펼친 이야기에서는 생각지도 못한 묵직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span lang="EN-US">. <!--?xml:namespace prefix = o /--><!-- Removed Tag Filtered (o:p) --></span></p>

<p style="LINE-HEIGHT: 1.8; TEXT-INDENT: 10pt; MARGIN: 0cm 0cm 10pt; mso-char-indent-count: 1.0" class="MsoNormal">너무도 정정하시던 아버지가 치매를 앓기 시작하며 이전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모하게 된다<span lang="EN-US">. </span>늘 나의 뒤에서 든든하게 그 자리를 지키고 계실 것이라 생각했던 아버지의 갑작스런 변화는 누구에게나 드리우는 시간이 변화라고 하기에는 무언가 가혹하게만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span lang="EN-US">. </span>그럼에도 이제는 벗어날 수 없는 현실이 되어 버린 지금의 모습 속에서 과연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곰곰이 고민하던 저자는<span lang="EN-US">, </span>간호를 하며 그가 배워온 것들을 담담이 전해주고 있다<span lang="EN-US">. <!-- Removed Tag Filtered (o:p) --></span></p>

<p style="LINE-HEIGHT: 1.8; TEXT-INDENT: 10pt; MARGIN: 0cm 0cm 10pt; mso-char-indent-count: 1.0" class="MsoNormal"><b style="mso-bidi-font-weight: normal"><span style="COLOR: #548dd4; mso-themecolor: text2; mso-themetint: 153">부모가 혼자서 살아갈 수 없게 되는 모습을 보는 일은 자녀로서 슬픕니다<span lang="EN-US">. </span>하지만 자녀가 부모를 행복하게 할 수 없음을 인정하는 일이 간호의 기분이어야 한다고 봅니다<span lang="EN-US">.<br><span style="mso-spacerun: yes">&nbsp;</span></span>사람은 인생의 그 어떤 순간에도 다른 사람에 의해 행복해질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span lang="EN-US">. </span>양육할 때 부모는 아이를 행복하게 하려 합니다<span lang="EN-US">. </span>아이의 행복을 바라는 게 틀렸다는 건 아니지만 부모가 아이를 행복하게 해줄 수 없습니다<span lang="EN-US">. </span>아이는 스스로의 힘으로 살아가야 합니다<span lang="EN-US">. . –</span>본문<span lang="EN-US"><!-- Removed Tag Filtered (o:p) --></span></span></b></p>

<p style="LINE-HEIGHT: 1.8; MARGIN: 0cm 0cm 10pt" class="MsoNormal"><span lang="EN-US"><span style="mso-spacerun: yes">&nbsp;</span></span>할머니<span lang="EN-US">, </span>할아버지가 손자<span lang="EN-US">, </span>손녀를 위해서 당신들이 즐겨 드시는 과자나 빵을 사가지고 오시는 것을 보면서 어릴 때는 더 맛있는 것들도 많은데<span lang="EN-US">, </span>하며 아쉬움을 표하곤 했었다면 이제는 그것이 당신들에게 가장 좋은 것들이기에 아이들에게도 전해주고 싶어하셨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span lang="EN-US">. </span>나름대로는 상대를 위해서 배려로 하는 것들이 받아들이는 입장에서는 그렇게 되지 않을 때가 있는데 식사를 하실 때를 제외하고서는 늘 주무시는 부모님을 보면서 과연 그렇게 사는 것이 어떠한 즐거움이 있을까<span lang="EN-US">, </span>라며 활동을 하라고 계속해서 조언하는 것도 실은 나의 바람을 그들에게 투영하려 하는 것이라고 저자는 말하고 있다<span lang="EN-US">. <!-- Removed Tag Filtered (o:p) --></span></p>

<p style="LINE-HEIGHT: 1.8; MARGIN: 0cm 0cm 10pt" class="MsoNormal"><span lang="EN-US"><span style="mso-spacerun: yes">&nbsp;</span></span>부모와 자식의 관계에 있어서 늘 보살핌을 받고 그 테두리 안에서 살아가던 것이 어린 시절 우리의 모습이라면 성인이 된 지금의 우리가 부모에게 할 수 있는 것이 무언인지에 대해 보여주는 저자의 이야기를 보고 있노라면 육아의 기틀 안에서 아이와 나와의 관계에 동등함을 전제로 하여 바라보던 것처럼 부모를 바라보는 나의 모습도 서로를 응원하고 지지하며 함께 할 수 있는 모습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span lang="EN-US">.<!-- Removed Tag Filtered (o:p) --></span></p>

<p style="LINE-HEIGHT: 1.8; TEXT-INDENT: 10pt; MARGIN: 0cm 0cm 10pt; mso-char-indent-count: 1.0" class="MsoNormal"><b style="mso-bidi-font-weight: normal"><span style="COLOR: #548dd4; mso-themecolor: text2; mso-themetint: 153" lang="EN-US">&nbsp;</span><span style="COLOR: #548dd4; mso-themecolor: text2; mso-themetint: 153">병을 앓은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절대 안정을 취해야 하는 상황에서조차 그런 자신을 받아들이는 것<span lang="EN-US">, </span>나아가 그런 자신도 누군가에게 공헌하고 있다고 생각하려면 ‘용기’가 필요합니다<span lang="EN-US">.<br></span>그게 바로 부모가 지금 놓여 있는 상황입니다<span lang="EN-US">. </span>부모를 간호할 때 무엇을 이루는지가 아니라 ‘존재’하는 그 자체로 인간의 가치를 인정하는 것<span lang="EN-US">, </span>자신이 놓인 상황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민폐를 끼치는 게 아니라<span lang="EN-US">, </span>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받기만 한다고 해도 그 사람이 공헌감을 느끼게 되면 좋겠습니다 <span lang="EN-US">–</span>본문<span lang="EN-US"><!-- Removed Tag Filtered (o:p) --></span></span></b></p>

<p style="LINE-HEIGHT: 1.8; MARGIN: 0cm 0cm 10pt" class="MsoNormal"><span lang="EN-US"><span style="mso-spacerun: yes">&nbsp;</span></span>일전에 치매를 앓으셨던 외할머니의 늘 같은 이야기를 허투루 듣고 넘겼던 지난날의 모습 속에서 <span lang="EN-US">‘</span>또 똑같은 이야기를 한다<span lang="EN-US">’</span>가 아닌 그 안에서 다르게 전해지는 부분은 무엇이 있는지를 찾으며 그 이야기를 귀 기울일 수 있어야 한다고 전하는 그의 모습을 보며 숙연해지는 느낌이다<span lang="EN-US">. 3</span>년 이라는 시간 동안에 나의 외할머니와 함께했던 시간 동안 과연 그녀를 간호해드렸다 할 수 있을지<span lang="EN-US">, </span>이 책을 통해서 점점 나의 모습이 안일하게만 전해진다<span lang="EN-US">. <!-- Removed Tag Filtered (o:p) --></span></p>

<p style="LINE-HEIGHT: 1.8; MARGIN: 0cm 0cm 10pt" class="MsoNormal"><span lang="EN-US"><span style="mso-spacerun: yes">&nbsp;</span><span style="mso-spacerun: yes">&nbsp;</span></span>그러지 않기를 바라면서도 예고 없이 다가올 수 있는 그의 담대하지만 깊은 이야기를 마주하면서 부모님을 모시는 것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보게 된다<span lang="EN-US">. </span>노년의 시간을 걷고 있는 부모님과 이제 중반의 시간을 걷고 있는 나와의 관계를 어떻게 다시 마주해야 할지<span lang="EN-US">, </span>무언가를 드리고서는 답변을 기다리는 아이가 아닌 어른이 되어 그들을 지키고 함께 할 수 있는 모습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준 고마운 책이었다<span lang="EN-US">. <!-- Removed Tag Filtered (o:p) --></span></p>

<p style="LINE-HEIGHT: 1.8; TEXT-INDENT: 10pt; MARGIN: 0cm 0cm 10pt; mso-char-indent-count: 1.0" class="MsoNormal">&nbsp;</p></span></span></span></font></font></td></tr></tbody></table></div>

<p align="right">&nbsp;</p>

<div style="FONT-FAMILY: 돋움, Dotum; FONT-SIZE: 9pt" align="left">




<table class="__se_tbl_review"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tbody><tr><td style="BACKGROUND-COLOR: rgb(67,45,36); FONT-SIZE: 0px; VERTICAL-ALIGN: top" class="se2_editarea" height="5" width="548"><span style="LINE-HEIGHT: 21px; FONT-FAMILY: '맑은 고딕'; COLOR: rgb(255,255,255); FONT-SIZE: 19px"><strong>아르</strong></span><span style="LINE-HEIGHT: 21px; FONT-FAMILY: '맑은 고딕'; COLOR: rgb(255,255,255); FONT-SIZE: 19px" lang="EN-US"><strong>'s 추천목록</strong></span></td></tr></tbody></table></div>

<p style="FONT-FAMILY: 돋움, Dotum; FONT-SIZE: 9pt" align="right"><br></p><p style="FONT-FAMILY: 돋움, Dotum; FONT-SIZE: 9pt" align="right"><span style="font-size:10.0pt;mso-bidi-font-size:11.0pt;

line-height:115%;font-family:&quot;맑은 고딕&quot;;mso-ascii-theme-font:minor-latin;

mso-fareast-theme-font:minor-fareast;mso-hansi-theme-font:minor-latin;

mso-bidi-font-family:&quot;Times New Roman&quot;;mso-bidi-theme-font:minor-bidi;

mso-ansi-language:EN-US;mso-fareast-language:KO;mso-bidi-language:AR-SA">가족이란 무엇인가 / 알프레드 아들러저&nbsp;</span></p><p style="FONT-FAMILY: 돋움, Dotum; FONT-SIZE: 9pt" align="right">&nbsp;</p>

<div style="FONT-FAMILY: 돋움, Dotum; FONT-SIZE: 9pt" align="left">





<!--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nwidth="547" nheight="450") --></div>

<p>&nbsp;</p>

<div align="right">




<table class="__se_tbl_review"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tbody><tr><td style="PADDING-BOTTOM: 5px; BACKGROUND-COLOR: rgb(221,221,221); PADDING-LEFT: 5px; WIDTH: 535px; PADDING-RIGHT: 5px; FONT-FAMILY: 돋움, Dotum; HEIGHT: 92px; FONT-SIZE: 9pt; VERTICAL-ALIGN: top; PADDING-TOP: 5px" class="se2_editarea">




<table class="__se_tbl_review"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tbody><tr><td style="PADDING-BOTTOM: 0px; BACKGROUND-COLOR: rgb(255,255,255); PADDING-LEFT: 15px; WIDTH: 502px; PADDING-RIGHT: 15px; HEIGHT: 86px; COLOR: rgb(144,62,26); VERTICAL-ALIGN: top; PADDING-TOP: 0px" class="se2_editarea">

<p>&nbsp;</p>

<p style="MARGIN-LEFT: 0px"><span style="LINE-HEIGHT: 22px; FONT-FAMILY: 굴림, gulim; COLOR: rgb(53,46,44); FONT-SIZE: 11pt"><strong><span style="COLOR: rgb(114,25,71)">독서 기간 : <font size="3"><font size="3">2015.08.25~08.28</font></font></span></strong></span></p>

<p style="MARGIN-LEFT: 0px"><span style="LINE-HEIGHT: 22px; FONT-FAMILY: 굴림, gulim; COLOR: rgb(53,46,44); FONT-SIZE: 11pt"><strong><span style="COLOR: rgb(114,25,71)"></span></strong></span><font face="굴림, gulim"><span style="FONT-SIZE: 11pt"><strong><span style="COLOR: rgb(114,25,71)"></span></strong></span></font></p>

<p style="TEXT-ALIGN: right; MARGIN-LEFT: 0px" align="right"><font face="굴림, gulim"><span style="FONT-SIZE: 11pt"><strong><span style="COLOR: rgb(114,25,71)">by 아르</span></strong></span></font></p></td></tr></tbody></table></td></tr></tbody></table></div>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