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산 자와 죽은 자

[도서] 산 자와 죽은 자

넬레 노이하우스 저/김진아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사악한 늑대>도 들어봤고~ <백설공주의 죽음을>도 들어봤다.

몇년전부터 넬리 노이하우스 작가의 책들이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많은 분들이 읽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워낙 편향적으로;; 좋아하는 작가의 책들을 읽다보니 (시간이 없다는게 가장 큰 핑계 ;;)

한번도 읽어보지를 못하다가 오랜만에 현재 베스트셀러에 올라 있는 신간을 읽을 수 있었다.


가끔 책얘기를 하다보면 책이 너무 재미있어서~ 또는 결말이 너무 궁금해서~ 밤을 세곤 한다는 분들이 있다.

나두 그 마음은 같은데... 그런데도 나는 그런적이 없다. ㅠㅠ 어느새 잠들어 있다는게 문제 ;; ㅋ

재밌게 몰입하고 있었으나... 생각보다 오랜 기간 붙들고 있었다. 나에겐 그만큼 흡입력은 없었던 듯...

이 책에서 가장 헷갈리고 어려웠던 것은 독일 이름들이였는데 ;; ^^;;

편향적으로 소설책을 읽는 결과 같다. ;;




나는 산 자와 죽은 자를 가리러 왔으니

죄를 짊어진 자들은 두려움에 떨 것이다


저격수이자 재판관이라고 자칭하는 범인의 관점으로 소설은 시작된다.

사건이 발생하고 그 사건을 해결하려는 형사반장 보덴슈타인

기나긴 남미 휴가여행을 제치고 사건이 뛰어드는 열혈형사 피아가 사건의 흐름을 따라간다.

그리고 피해자 5명과 유가족들, 용의자 3명과 사건에 연류된 주변인물들.

서서히 사건의 진실은 밝혀지고~

단순 복수사건이 아닌 인간의 허영과 욕심, 각종 의료비리가 폭로된다.



한권만 읽어서 뭐라고 말하기는 이르나 치정사건이 아니라서 좋았고 다른책들도 궁금해졌다.

이 책을 통해 그동안 멀리했던 다양한 문화권의 책들도 읽어 보고 싶어졌다. :)



01 사랑받지 못한 여자
02 너무 친한 친구들
03 깊은 상처
04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05 바람을 뿌리는 자
06 사악한 늑대

그나저나​ <백설공주>를 읽으려면 ;; 그 전에 읽어야 할 책들이 많구나. ;; ㅋ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