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구스범스 20 지옥의 유령 자동차

[도서] 구스범스 20 지옥의 유령 자동차

R. L. 스타인 글/정은규 그림/김경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32개국 4억 2천만 어린이의 선택 !

 

세계의 어린이들이 열광한 책 ! <구스범스>를 나와 아드님은 작년에 개봉한 영화를 통해서 알게되었다. 

<해리포터>에 이은 전 세계 베스트셀러 2위!라는데~

영화가 개봉하기 전까지는 잘 알지 못했던 <구스범스>. ^^;

그 후로 아드님이 이 시리즈에 빠진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수순 같았다. :)

 

 

 

 

심장이 약한 사람은 읽지 마시오!

 

- 라고 되어 있지만 표지를 넘기자 마자~ 공포스러움 보다는

이렇게 귀여움을 선사하는 작가의 캐리커처로 이 책이 어린이 대상의 책임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 ㅋ

어린이들이여! 절대 크게 겁먹을 필요는 없다~~~ !! 그래도 가끔 놀랄 수는 있다~ ㅋ

 

 

 

 

이 책은 국내 <구스범스> 시리즈 중에서 현재 가장 최신작이다.

벌써 19편까지 나와있고 ! 20편 지옥의 유령 자동차는 어떤 주인공이 나오는지 간지의 그림을 통해서 알려준다.

열두살 미첼의 방은 자동차 포스터, 자동차 모형들, 각종 자동차 책과 자동차 잡지 등 온통 자동차에 관한 것들 뿐이다.

자동차 매니아인 미첼의 가족은 아빠, 엄마, 일곱살 동생 토드이다.

아빠 직장 때문에 언덕 꼭대기에 있는 유령이 나올 것만 같은 집에서 살게 된 가족,

그런데 이사 후 부터 자꾸 토드가 유령을 보았다고 이야기 한다.

어느것 하나 성한것이 없는 세간들, 결국 자동차도 고장나 버리고 없는 형편에 바꿔야 할 상황이 된다.

자동차 매니아답게 미첼은 적당한 중고차를 발견하고 아빠와 차를 보러 가게 된다.

멋진 스포츠카를 믿을 수 없는 헐값으로 구매하게 되는데 그 때 부터 미첼은 섬뜩한 기운을 느끼기 시작한다. 

 

 

 

 

멋진 새차를 타기만 하면 문이 닫혀 갇히고~

친구들과 같이 탔을 때도 똑같이 상황이 발생한다.

위기의 순간마다 나타나 미첼을 도와주는 마리사 !

대체 마리사는 누구일까?!

유령의 존재를 믿지 않는 미첼이지만 섬뜩하고 뭔가 수상한 차에 대한 궁금증을 참을 수는 없다.

부모님 몰래 판매자 집을 찾아가는데 그곳에서 아는 얼굴의 영정사진을 보게 된다.

피하고 싶지만 알 수 없는 힘에 이끌려 차안의 유령과 마주하게 되는 미첼,

 

"나는 지옥에서 왔다 . 나는 아주 잔인하지 …."

과연 미첼은 유령과의 대결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결말을 살짝 얘기하자면~ 아주 엉뚱하지만 통쾌한 한방을 날린다. ㅋ

 

 

 

 

이 책의 권말에는 미리 엿보기 코너가 있다.

다음 21편이 예고로 7페이지가 실려있는데 읽고 나니 마저 읽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


그동안 초2 아드님이 무섭다고 하면서도 끝까지 몰입해서 읽는 모습을 많이 보아 왔다.

으스스 오싹오싹 ! 하지만 적당히 무서운~~~ 초등학생이 읽으면 좋을 호러시리즈 !

올 여름은 유난히 덥고 여느 때보다 더 길게 이어질 전망이라는데~~~

여름에 딱 어울리는 초등학생 추천도서가 아닐 수 없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