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우리말 꽃이 피었습니다

[도서] 우리말 꽃이 피었습니다

오리여인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책 표지를 보자마자 마음에 들어 구입했던 책이다. 화려하지 않은 그림체라 편안한 기분이 들게 하는 것 같다. 상품 그림에는 초록색이지만 내가 구입한 버전은 분홍빛 표지에 벚꽃이 날리는 버전이다. 호수에 그림자가 비치고 호수 안에도 나무가 하나 있어서 지금 책과는 다른 느낌을 준다.

사랑땜: 새로 가지게 된 것에 얼마 동안 사랑을 쏟는 일
윷진아비: 내기나 경쟁에서 자꾸 지면서도 다시 하자고 달려드는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이처럼 익숙하지 않은 우리말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사랑, 관계, 내면에 대한 글과 그림이 어우러져 있어서 머리가 복잡할 때 한 번씩 읽으면 생각이 전환 되는 책이다.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이라고 하면 될 것 같다.

그림이 화려하지 않듯 글도 화려하거나 장황하지 않다. 짤막한 글을 좋아하는 이에게 취향저격일 듯 하다.

비설거지라는 우리말과 할머니에 대한 추억을 연결시킨 글이 마음에 남는다.

비설거지: 비가 오려고 하거나 올 때, 비에 맞으면 안 되는 물을 치우거나 덮는 일


갑자기 비가 올 때 작가는 할머니가 비가 쏟아질 때 널어놓았던 무나 고추를 안고 들어오던 모습을 떠올린다고 한다.

할마가 만든 무말랭이 먹고 싶다. 두께는 새끼손가락 정도 되며 오도독 오도독 씹으면 할매 할매 소리 나는 매콤달큰한 무말랭이가 먹고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산바람

    리뷰 재밌게 잘 읽고 갑니다.

    2018.11.24 20:2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박공주

      감사합니다!

      2018.11.25 22:44

PRIDE2